star

#Ludens

#social #IT #web #iPad #fashion #psychology #responsive

바시르와 왈츠를

2014.06.26 00:09 in Culture/Movie

지금으로부터 무려 6년이 지난, 2008년도 작품입니다. 저는 같은 해, 피판 개막작으로 알고만 있었는데 말이죠. 우연히 요즘 잘 쓰고 있는 왓챠에서 추천이 올라와있길래 한번 찾아서 보았습니다.

일단 보기 전에, 애니메이션이라는 것과 제작국가가 이스라엘이라는 점, 그리고 상당한 호평을 받았다는 것을 알고 있었죠. 그래서 약간의 기대도 있었던 것 같습니다. 그러니까, 실제 사건을 다룬 '다큐멘터리'인줄은 꿈에도 몰랐던 거죠.

영화는 아리 폴먼이(감독 본인인줄은 나중에야 알았네요) 친구의 악몽 이야기를 들어주면서 시작합니다. 매일 꾸는 악몽에 26마리의 개들이 나온다고 하면서 말이죠. 그러다 그 꿈이 레바논 전쟁과 관련 있을 거라는 이야기를 합니다. 이 부분에서 저는 깨달았죠.

아 이거 그냥 그런 애니메이션은 아니구나...

영화가 워낙 영화제나 비평가들에 의해서 유명세를 타다 보니, 아리 폴먼 감독은 왜 다큐멘터리임에도 불구하고 애니메이션이라는 방법을 택했을까라는 내용의 글은 이미 많이 이야기 된 걸로 알고 있습니다. 결론부터 말하자면, 애니메이션으로 연출된 내용은 가장 마지막 2분의 러닝타임을 위해서 존재한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입니다...만..

영화를 보는 환경이 전철이나 버스에서 스마트폰으로 봐서 그런 건지, 영화에 몰입이 잘 안되더군요. 영화에서 다루는 실제 사건을 제가 전혀 몰랐기 때문일까요? 마치 외국인이 한국전쟁을 다룬 영화들을 볼 때의 어색함을 느꼈다는 생각이 듭니다.

그래서인지, 대부분의 리뷰에서 이야기하는 '마지막 장면에서의 충격'은 그렇게 크게 받지 못했던 것 같습니다. 단지 이런 접근과 연출이 '신선하다'라고 느꼈던 것 같네요. 물론 이 영화는 확실히 흥미거리로 볼 건 아닙니다. 오히려, 이런 참혹한 전쟁, 아니 학살을 주제로 한 영화를 재미있게 보는 것도 참 그렇다는 생각이 드네요.


바시르와 왈츠를 (2008)

Waltz with Bashir 
8.8
감독
아리 폴먼
출연
론 벤-이샤이, 로니 다약, 아리 폴먼, 드롤 하라지
정보
다큐멘터리, 애니메이션 | 독일, 프랑스, 이스라엘 | 87 분 | 2008-11-20
다운로드 글쓴이 평점  

덧) 왠지 아리 폴먼의 '더 콩그레스'를 작년 피판 때 못봤던게 아쉽다는 생각이 급 드네요
덧2) 영화에서 나온 9명의 인물 중, 7명이 실명으로 나왔다고 하네요

신고
tag2008년, Animation, Ari Folman, documentary, Pifan, whatcha, 개막작, 레바논, 악몽, 영화, 이스라엘, 전쟁, 학살
받은 트랙백이 없고 , 댓글이 없습니다.

범죄소년

2014.04.29 13:52 in Culture/Movie

학교에서 수업시간에 보고, 과제로 제출했었던 감상문입니다. 내용 중에 이론적인 부분이나 통계치, 그리고 스포가 심한 부분은 빼고, 말투도 좀 바꿔서 올려봅니다. 스토리는 영화정보에서 나오는 수준으로만 살려놓았습니다. 저는 처음에 크게 기대하지 않았는데, 꽤 볼만… 아니 생각을 많이 하게하는 영화였던 것 같네요.


법률적으로 ‘범죄소년’은 ‘14세 이상 19세 미만의 소년으로서 형벌법령에 저촉되는 행위를 한 자를 말하며 형사책임을 진다.’라는 정의를 가진다.

영화의 주인공인 ‘장지구(서영주)’는 위에서 설명하고있는 ‘범죄소년’입니다. 어느 날 지구는 친구들의 빈집털이에 가담하게 되고, 학교가 끝나고 집에 가던 중에 체포됩니다. 이어지는 재판에서 판사는 보호자가 없다는 이유로, 지구를 소년원으로 보내버립니다. 하지만 소년원에 있는 동안 할아버지는 돌아가시게 되고, 그때 죽은 줄로만 알고 있던 ‘엄마’가 소년원으로 면회를 오게 됩니다.

미혼모인 엄마 ‘효승(이정현)’은 17살에 지구를 낳고 연락도 없이 살아왔지만, 소년원에 지구가 있다는 이야기를 듣고, 찾아가게 됩니다. 효승은 아들인 지구를 데려와서 같이 살려고 하지만, 미혼모인 엄마도 상황은 좋지 않습니다. 그러던 중 효승이 지구가 여자친구를 임신시켰다는 사실을 알게 되고, 또다시 갈등이 시작됩니다.

위의 줄거리만 읽어봐도 영화 내에서 크게 반복되는 내용이 있다는 걸 알게 됩니다. 바로 미혼모의 아들인 지구가 여자친구가 임신했다고 이야기하는 부분이죠. 영화를 보면서, ‘왜 아들인 지구도 저렇게 됬을까?’라는 답답함과 같은 마음보다는, ‘이렇게 될 수밖에 없는 운명인가?’하는 안타까움이 느껴지더군요.

‘범죄소년’이라는 영화는 재미있거나 감동적인 영화는 아니죠. 정말로 ‘불편한’ 영화라고 할 수 있습니다. 처음부터 끝까지 한 편의 다큐멘터리처럼 담담하게 등장인물들을 보여줍니다. 그 중 몇몇 장면들은 이런 담담한 방식때문에 더 안타깝고 가슴이 아파옵니다.
하지만 영화는 등장인물들만을 이야기하는 것이 아니라, 정확히는 우리 사회의 범죄소년, 미혼모, 저소득층, 탈학교 청소년 등에 대한 상황을 보여줍니다. 또한 이러한 문제들이 영화에서만 끝나는 것이 아니라, 실제로도 우리 사회가 얼마나 저들을 ‘소외’되도록 하고 있었는지를 느끼게 만들어서 더 착잡한 마음과 함께 우리를 반성하도록 하는 것 같습니다.


범죄소년 (2012)

Juvenile Offender 
8.4
감독
강이관
출연
이정현, 서영주, 전예진, 강래연, 정석용
정보
드라마, 가족 | 한국 | 107 분 | 2012-11-22
다운로드 글쓴이 평점  

신고

'Culture > Movie' 카테고리의 다른 글

19번째 부천국제판타스틱 영화제서 보고싶은 영화들  (0) 2015.07.01
바시르와 왈츠를  (0) 2014.06.26
범죄소년  (0) 2014.04.29
Blood-C: The Last Dark  (0) 2012.08.01
모범시민(Law Abiding Citizen)  (2) 2010.01.30
호우시절(好雨時節)  (4) 2009.10.10
tagdocumentary, review, 과제, 담담, 답답함, 미혼모, 범죄소년, 법률, 불편, 빈집털이, 소년원, 소외, 안타까움, 영화, 운명, 저소득층, 청소년, 탈학교
받은 트랙백이 없고 , 댓글이 없습니다.

2012년 화제의 동영상들(유투브)

2012.12.30 22:43 in Inspiration

어느새 2012년도 얼마 남지 않았네요. 작년인 2011년에도 유투브에서 인기를 끌었던 영상들을 살펴보았죠.
올해도 어김없이 모아보았습니다:)

유투브(국내)

1위: PSY - GANGNAM STYLE (강남스타일) M/V
2위: 1루수가 누구야?
3위: PSY (ft. HYUNA) 오빤 딱 내 스타일
4위: SISTAR 씨스타_나혼자(Alone)_Music VideoHD
5위: 에프엑스_Electric Shock_Music Video
6위: Wonder Girls (원더걸스) - Like this
7위: GIRLS' GENERATION-TTS_TWINKLE_Music Video
8위: BIGBANG - FANTASTIC BABY M/V
9위: BIGBANG - BLUE M/V
10위: 7x13=28

당연히 1위는 아시는 대로 강남스타일입니다. 2위의 ‘1루수가 누구야?’10위에 ‘7x13=28’가 올라와 있는 게 놀랍네요. 국내 유명가수들의 뮤직비디오 사이에서 2위와 10위를! 멋집니다+_+

한가지 또 새로운 점은, 빅뱅이 8위와 9위에 올라왔다는 것을 볼 수 있겠네요. 작년은 뮤직비디오 부분에서 1위~10위까지 모두 여자 아이돌그룹만 있었는데 올해는 무려 2곡이나 올라왔군요. 물론 작년에 이어 올해에도 여자 아이돌그룹이 많은 편입니다. 그러고보니 올해 올라온 그룹들은 모두 작년에도 10위 안에 다들 포함되어 있었군요ㄷㄷ

유투브(전 세계)

1위: PSY - GANGNAM STYLE (강남스타일) M/V
2위: Somebody That I Used to Know - Walk off the Earth (Gotye - Cover)
3위: KONY 2012
4위: "Call Me Maybe" by Carly Rae Jepsen - Feat. Justin Bieber, Selena, Ashley Tisdale & MORE!
5위: Barack Obama vs Mitt Romney. Epic Rap Battles Of History Season 2.
6위: A DRAMATIC SURPRISE ON A QUIET SQUARE
7위: WHY YOU ASKING ALL THEM QUESTIONS? .. #FCHW
8위: Dubstep Violin Original- Lindsey Stirling- Crystallize
9위: Facebook Parenting: For the troubled teen.
10위: Felix Baumgartner's supersonic freefall from 128k' - Mission Highlights

전 세계로 치더라도, 1위는 변함이 없네요:) 정말 대단한 조회수인 것 같습니다ㄷㄷ

2위는 캐나다의 인디밴드인 Walk off the Earth가 올라와 있습니다. 5명이서 하나의 기타를 치는 재미난 영상이죠(그룹에 대한 소개는 ‘Walk Off The Earth - 유투브 센세이션 그 이후’를 참고해보세요)
3위는 30분짜리 다큐멘터리인데, 우간다의 극악무도한 ‘조셉코니’라는 놈(이라고 쓰는 것조차 싫습니다만)에 대한 내용입니다(한글자막 버전은 ‘코니 2012 한글자막’에서 보실 수 있습니다)
4위에는 분명 칼리 레이 젭슨의 노래인데 저스틴 비버랑 셀레나 고메즈가 나옵니다!?!? 알고 보니 따로 영상을 만든거라고 하네요ㅎ
5위는 ‘Epic Rap Battles of History’에서 만든 영상으로, 미국의 오바마 대통령과 미트 롬니 후보를 주인공으로 가상의 랩배틀을 하는걸 볼 수 있습니다.
6위에는 광고가 올라왔는데, 이게 드라마 광고라는군요(???) 그리고 7위에는 여자친구가 남자에게 다른 여자와 같이 있지 않았냐며 추궁하는 상황에 대한 영상이죠.
8위에는 크로스오버 바이올리니스트인 린지 스털링의 곡이 올라왔습니다. 일렉트로니카와 바이올린의 조합이 독특하네요(좀 더 자세한 내용은 ColbyJ님의 글을 참고해보세요)
9위에는 ‘페이스북 양육’이라는 영상으로 사춘기 딸과 그 아버지의 문제를 다루고 있습니다. 좀 과격한 장면도 있네요. 관련영상으로 딸이 올린 영상도 있습니다(나중엔 다 설정이였다는 영상도 올라왔네요)
마지막 10위레드불에서 대대적으로 광고했던 이벤트죠. 다들 인터넷 기사로라도 한번쯤 보셨을 것 같네요.

전세계 인기 영상에서는 작년엔 음악분야만 따로 발표할 만큼 음악 쪽에서 강세였다면, 올해는 전체적으로 조금 약해진 것 같네요.

강남스타일은 어디서나 1위일까?

강남스타일이 전세계 총 조회수에서 1위를 한 덕에 생긴 궁금증입니다. 친절하게도 올해는 유투브에서 국가별로 인기 영상을 플레이리스트로 만들어놓았죠. 그 덕에 쉽게 파악할 수 있었습니다.

1위: 영국, 태국, 스페인, 한국, 싱가포르, 필리핀, 멕시코, 말레이시아, 일본, 이스라엘, 인도네시아, 홍콩, 그리스, 프랑스, 칠레, 뉴질랜드, 오스트레일리아, 캐나다
2위: 러시아, 폴란드, 인도, 브라질
7위: 아르헨티나
순위권 밖: 중동지역, 콜롬비아

이 정도면 유투브가 서비스되는 국가들은 거의 다 장악했다고 보면 될 것 같네요. 참, 아르헨티나는 좀 특이한 게 싸이 공식계정에서 올린 영상이 아니라 다른 계정에서 자체자막으로 올려진 영상이 7위였습니다.


※ YouTube Korea : 2012년 뜻 깊은 한 해를 유튜브로 돌아봅니다!
※ YouTube Blog : YouTube in Rewind: What you were watching in 2012
※ YouTube Rewind : YouTube Rewind 2012

덧) 올해도 태그의 압박은 계속됩니다(?)

신고
tag1루수가 누구야?, 2011년, 2012년, 7x13=28, Ashley Tisdale, Band, Barack Obama, BIGBANG, Blue, call me maybe, carly rae jepsen, cover, crossover, Crystallize, documentary, Drama, dubstep, Electric Shock, Epic Rap Battles of History, f(x), facebook, fantastic baby, Felix Baumgartner, Gotye, idol, Indie, joseph kony, justin bieber, KONY 2012, Like This, Lindsey Stirling, mitt romney, Music Video, PSY, Redbull, selena gomez, SISTAR, SNS, Somebody That I Used To Know, twinkle, Violin, walk off the earth, Wonder Girls, youtube, 강남스타일, 광고, 그리스, 기타, 나혼자, 뉴질랜드, 대통령, 동영상, , 러시아, 말레이시아, 멕시코, 미국, 브라질, 사춘기, 소녀시대, 스페인, 싱가포르, 아르헨티나, 아버지, 영국, 오빤 딱 내 스타일, 음악, 이스라엘, 인도, 인도네시아, 일본, 중동, 칠레, 캐나다, 콜롬비아, 태국, 태티서, 폴란드, 프랑스, 필리핀, 한국, 현아, 호주, 홍콩, 흥해라흥 픽쳐스
받은 트랙백이 없고 , 댓글이 없습니다.

24 City-졸립고 지루한 지아장커의 메세지

2009.02.03 21:50 in Culture/Movie

러닝타임 112분짜리의 지루함을 견딜 각오를 하고 시사회에 가기로 했습니다.
영화고수가 절대로 아닌 저는 죄송하게도(;;;) 감독인 ‘지아장커’가 누구인지 모릅니다.
‘색, 계’를 안본 저는 조안 첸 역시 모르며… 다른 배우들도 모르고있는건 마찬가지입니다.
영화를 보기전에 알아본 것은 지루함이 느껴지는 포스터와 약간의 시놉시스였지요.

영화의 내용은 이렇습니다.
50년대 중국의 쓰촨성 청두에 국가가 세운 공장이 정부의 재개발계획으로 고급 아파트단지인 24City가 들어서게 됩니다. 그곳에 있는 사연들과 모습들을 전해주는 역할을 영화 ‘24 City’가 맡은 셈이지요.

영화는 인터뷰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하지만 영화에서의 인터뷰는 인터뷰가 아니더군요.

무슨 소리인가하면 인터뷰를 하는 사람이 당사자가 아니라 배우들이라는 것입니다.
영화설명에서는 ‘픽션과 다큐멘터리의 경계를 허물었다’라고 대단한 듯 소개했지만 아마도 감독은 당사자를 쓰는것보다 배우를 쓰는 쪽이 더 이로울 것이라 판단했던 것 같네요. 무언가 전달하려는 목적이 보이는 영화에서 메세지전달의 도구로 배우가 더 좋았기에 이런 선택을 한 것 같네요.

그리고 인터뷰가 아니라 멍때리는 시간이 있습니다
이 부분이 영화를 정말 지루하게 만드는데요;;
20여초정도 사람을 비춰주거나 철거하는 풍경을 보여주는 때가 있지요. 도대체 왜 이런 장면을 넣어야 했는지 이해가 안됩니다. 20초씩이나 비춰주어야 되는 장면도 아닌 것 같고… 아니면 관객들을 바보로 알아서 20초나 비춰주는것인지…;;; 이래저래 영화에서 친절한 건 싫어요.

영화의 인터뷰에서 정부의 재개발을 탓하지도, 원망하지도
않습니다.
다만 그들은 공장이 한국전쟁과 베트남전쟁 이후에 쇠퇴한것, 그리고 그 공장이 멈추는 것이 슬프고 아쉬운 것처럼 보이더군요.
뭐랄까… 정부에 대해 한마디도 없는 것이 신기하기도 합니다.
중국이라서 그런것일까요...?

제 생각에는 러닝타임이 너무 길다고 생각됩니다.
멍때리는 부분도 5초정도로 줄였다면 더 좋았을텐데요.
관객에 대한 배려가 부족한건지… 아니면 너무 지나쳐서 그런것인지…;;;
같이 보러 갔던 친구의 한마디는 이렇더군요.
”무슨 이야기를 하는 줄은 알겠는데, 지루해서 미치는 줄 알았어.”라고...
......결국 지루한 영화라는 인상만 남았네요.

덧)저는 시간이 없어서 씨네토크는 못보고 바로 집으로 왔어요ㅠㅠ

신고
tag24 City, documentary, fiction, Interview, review, 賈樟柯, 공장, 멍때리기, 시사회, 영화, 재개발, 졸림, 중국, 지루함, 대한민국>서울특별시>종로구>사직동>Cinecube
받은 트랙백이 없고 , 댓글2개가 달렸습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