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ar

#Ludens

#social #IT #web #iPad #fashion #psychology #responsive

스타 스타일리스트 + 타겟 = Kate Young for Target

2013.04.14 00:24 in Style/Collaboration

2월에 왕창 있던 콜라보레이션이 3월에는 좀 뜸했죠. 긴 공백(?)을 깨고 4월 14일, 스타일리스트인 Kate Young과 Target과의 콜라보레이션이 판매를 시작합니다.

Kate Young이라는 사람에 대해서는 잘 모르실 텐데요. 구글링을 해보니, Natalie Portman, Michelle Williams, Alicia Keys, Rachel McAdams 등등 꽤 많은 여배우들의 스타일리스트를 맡았고 지금도 스타일리스트를 하고 있습니다. 또한 Instyle이나 Vogue 등의 패션잡지로 기고도 하고 Jason Wu나 Nina Ricci, Armani Exchange 등의 유명 브랜드와 컨설팅영역에서 같이 일도 한다고 합니다.(출처: kate young nyc - clients )

위 사진을 보시면 아시겠지만, 이번 콜렉션에는 정장과 세미정장, 쥬얼리, 핸드백, 신발이 포함됩니다. 총 30개의 아이템이고, 온라인과 모든 타겟 매장에서 판매가 된다고 하네요. 가격대는 의류가 29.99달러 ~ 89.99달러이고 악세서리는 14.99달러~49.99달러라고 합니다.

사실 Kate Young은 타겟이랑 이전부터 일을 같이 해왔다고 하는데요-_-;; 뭐 어찌되었든, 타겟과 같은 회사들이 하는 콜라보레이션 중에서 스타일리스트랑 진행한 건 이번이 처음이라고 합니다(만 큰 의미는 없겠죠?;;;)

덧) 저번 달에 알고도 지금에야 글 쓰는 이 게으름을 어찌해야 할까요...

신고
tagAlicia Keys, Armani, Brand, Collaboration, consulting, Fashion, handbag, instyle, Jason Wu, jewelry, Kate Young, Kate Young for Target, Michelle Williams, natalie portman, Nina Ricci, online, Rachel McAdams, Stylist, Target, Vogue, 기고, 세미정장, 신발, 여배우, 잡지, 정장
받은 트랙백이 없고 , 댓글이 없습니다.

Kendall & Kylie x PacSun

2013.02.15 18:45 in Style/Collaboration

2월 8일, 켄들 & 카일리 자매와 PacSun의 콜라보가 판매를 시작했습니다. 켄들과 카일리 두 자매에 대해서 소개하자면, 미국의 모델로 우리나라에선 그리 유명하지 않지만 알고보면 유명한 킴 카다시안의 이복동생들입니다. TV에는 카다시안 가족의 리얼리티 프로그램인 'Keeping Up with the Kardashians(한국제목: 4차원 가족 카다시안 따라잡기)'에도 나왔었죠. 2007년부터 지금까지 방영해서 무려 7시즌까지 나왔습니다ㄷㄷ

사실 저도 잘 몰라서 찾아보았는데, 이 두 자매는 자주 붙어다니는 것 같습니다. 공식홈페이지도 같이 운영하고 있죠. 그리고 PacSun(Pacific Sunwear of California, Inc.)은 1980년도에 만들어진 미국 내 패션의류전문 브랜드로, 캘리포니아의 문화와 스타일을 컨셉으로 한다는 군요.

어찌됬든 콜렉션의 가격대는 $24.50 ~ $79.50 이고, 포함된 아이템은 데님, 자켓, 드레스, 스카프 등입니다.

워낙 저번 Prabal Gurung과 Target의 콜라보가 너무 대단해서… 디자이너와의 콜라보는 아니라서 그런지 딱히 맘에 든다 싶은 건 별로 없군요. 구매는 오프라인 PacSun 매장이나 온라인의 Kendall & Kylie 페이지에서 가능합니다.

덧) 근데 저 집안 진짜 장난 아니네요ㄷㄷ

신고
tagcalifornia, Collaboration, denim, Dress, Fashion, Jacket, Keeping Up with the Kardashians, Kendall Jenner, Kim Kardashian, Kylie Jenner, Model, Offline, online, PACSUN, Scarf, style, 문화, 미국, 자매
받은 트랙백이 없고 , 댓글이 없습니다.

오피스 365 설치: 이젠 오피스 설치도 스트리밍?

2013.02.15 09:10 in IT/Program

 
2월 1일 금요일부터 한국 마이크로소프트의 뉴오피스 리더 프로그램에 참가하게 되었습니다.

프로그램 참가로 제공받은 것이 오피스365 1년 구독권입니다. 이번에 새로 나온 오피스부터 개인용도 구독상품이 생겼죠. 그러다 보니 상품과 용어가 여럿 새로 생겨서 헷갈리더군요.

뉴오피스? 오피스 2013? 오피스 365?

'New Office'인 이유 - CIO Korea
“뉴 오피스? 오피스 2013?” 복잡한 MS 오피스 브랜드 비교 분석 - IT World Korea

위 두 글을 토대로 오피스 관련 용어는 다음과 같이 정리할 수 있는 것 같네요.

  • 뉴 오피스: 오피스 시스템을 통칭 (오피스 2013 + 오피스 365 등등)
  • 오피스 2013: 오피스 개별 제품들 (워드 2013, 파워포인트 2013...등등)
  • 오피스 365: 오피스 2013 + 클라우드 서비스, 구독기간동안 최신 업데이트 제공

그럼 제가 받은 오피스 365는 구독형 서비스라는건 얼추 알았으니… 케이스를 열어보았습니다.

심플한 오프라인 판매 버전

오피스 365 홈 프리미엄 버전은 다음과 같은 사양입니다.

  • 워드, 엑셀, 파워포인트, 원노트, 아웃룩, 퍼블리셔, 액세스 포함
  • 윈도우 7, 윈도우 8, 맥OSX 10.5.8 이상, 윈도우폰 지원
  • 스카이드라이브 용량 20기가 추가
  • 최신버전 업그레이드 지원

알고보니 오프라인 판매점에서 구매한 경우에만 위의 케이스와 제품 키를 받을 수 있고, 온라인 구매는 구매와 동시에 구독이 된다고 하네요. 대학생이신 분들은 여기서, 그리고 일반 사용자는 여기서 구매하실 수 있습니다.

구독 그리고 설치

 

    '프로그램도 스트리밍해서 설치도중에도 실행하고 그러는구나'하며 기술의 발전(?)이 느껴지는 설치과정 이였던것 같네요;; 그리고 확실히 전체적인 디자인은 이전보다 깔끔해졌네요.
    일단 설치는 했는데, 사용을 잘 할 수 있을런지… 살짝 걱정입니다-_-;;

    덧) 다음 글은 원노트나 아웃룩을 주제로 쓸 것 같은데요…
    덧2) 근데 이미 원노트랑 에버노트랑 비교글이 많군요..ㅠㅠ
    덧3) 이건 지극히 개인적인 감상인데, 대학생용의 색상은 왜 우중충한 회색인걸까요...?

    신고
    tag1년, Access, design, Excel, home premium, mac osx, Microsoft, New Office, New Office Leader Program, Office 2013, Office 365, Offline, onenote, online, outlook, powerpoint, Publisher, Simple, skydrive, streaming, University, Upgrade, windows 7, windows 8, WORD, 구독, 깔끔, 대학생
    트랙백이 하나이고 , 댓글이 없습니다.

    Prabal Gurung for Target!

    2013.02.12 00:44 in Style/Collaboration

    작년 10월 말, Target은 새로운 콜라보레이션을 디자이너 Prabal Gurung과 함께한다고 발표했었죠.
    여성복, 악세서리, 신발 등 80여개의 아이템이 포함될 예정이고 가격대는 $12.99 ~ $200 가 될 거라고 했습니다.

    그리고 저번 달에 Lookbook이 공개되었죠.

    예정했던 2월 10일, 판매가 시작되었습니다. 몇몇은 이미 온라인에서는 매진되었다고 나오는군요.
    저번 니만마커스때는 좀 실망이었는데 이번엔 꽤 예쁘네요+_+ 다른것보다 옷 쪽이 괜찮은 것 같네요.

    더 놀라운 건 가격도 엄청 착하다는 겁니다. 저도 막 구경했는데 가격대에 50달러 넘는 상품이 딱 1개뿐이군요:)

    덧) 으으... 설연휴기간에 나오다보니 하루 늦었군요-_-;;

    신고
    tagAccessory, Collaboration, designer, Fashion, online, prabal gurung, Target, 가격, 신발
    받은 트랙백이 없고 , 댓글이 없습니다.

    성공하는 바이럴 영상들의 5가지 공통점

    2013.01.28 15:55 in Inspiration

    저는 그렇게 바이럴 영상을 좋아하는 편은 아닙니다; 바이럴 영상은 재미를 떠나서 결국 제품이나 브랜드홍보를 위한 것이니 말이죠. 뭐 그렇기는 했는데 요새 바이럴 영상쪽에 관심을 가져야 될 일들이 자꾸 생겨서 이것저것 찾다가 본 글입니다. 원문은 5 Common Characteristics Of A Viral Web Video입니다. 내용이 한국사정에도 어느 정도 적용되는 것 같아 번역해봅니다.


    바이럴 영상들은 많은 곳에서 유용하게 쓰입니다. 효과적인 마케팅 장치(Honda – The Cog)에서부터 사회적 문제를 알리는 도구(KONY 2012)까지 말이죠. 적절한 방식으로 전달된다면, 바이럴 영상은 단순히 재미요소에서 그치는 게 아니라 더 큰 영향을 사람들에게 줄 수 있습니다. 그렇게 되기 위해서는, 먼저 인터넷을 통해 많은 사람들에게 보여져야 합니다.

    그렇다면 다음과 같은 질문이 나오겠죠.

    영상이 효과적으로 바이럴되기 위해서는 어떤 요소가 필수적일까요?

    보편적으로 어필하라

    당연한 이야기지만, 여러분들이 영상을 한 국가 또는 전세계적으로 바이럴 시키려면 소수의 사람들만 이해하거나 공감할 수 있는 내용이 되어서는 안됩니다. 이해할 수 있는 사람들이 아니라면 다른 사람들에겐 그 영상은 재미가 없겠죠. 어떤 사람에게 맛있는 음식이, 다른 사람에게는 매우 맛없는 음식이 될 수 있습니다. 그러므로 모든 사람들에게 영상이 똑같이 해석되도록 하는 건 쉽지 않은 일이죠.

    2007년에 나왔던 바이럴영상인 “Charlie Bit My Finger — Again!(또!!! 찰리가 내 손가락을 물었어요)”같은 경우는 4억5천만회의 조회수를 넘었죠. 이 귀여운 1분짜리의 영상이 어떻게 그런 조회수를 올리게 되었는지 저는 자세히는 모릅니다.

    어쨌든, 영상을 보시면 제가 이야기한 ‘보편적으로 어필하라’라는 말의 이미를 여러분들은 아시게 될 겁니다. 영상에는 ‘어떻게 이 영상을 해석할 것인가?’와 같은 논쟁할 거리는 없죠. 그리고 다른 문화권의 사람들에게 불쾌한 내용도 아니죠. 그저… 아이들이 귀여운 겁니다.

    짧고 심플하게

    인터넷 사용자들은 여러가지 일을 동시에 하는 사람들이죠. 보통 웹페이지의 내용들을 다 읽지 않고 다른 페이지로 넘어간다는 건 잘 알려진 사실이죠. 인터넷에 대해서 우리는 빠른 속도를 기대하죠. 따라서 목표로 하는 이용자들은 대개 주의집중을 열심히 하지 않고 참을성이 없는 편입니다.

    바이럴영상은 일반적으로 3분(정말 필요하다면 5분)을 넘지 않습니다. 또한 전달하는 메세지는 명확해야 합니다. 이것은 어떤 누구라도 이해할 수 있도록 영상을 쉽게 만들어야 된다는 걸 의미합니다(위에서 이야기했듯이 말이죠) 영상이 심플할 때, 사람들은 다른 사람들도 보도록 하기 위해, 페이스북과 같은 소셜미디어에 공유할 가능성이 높아집니다.

    영상이 심플하면,어떻게 해석하든 상관없이 모두가 대체로 같은 메세지를 받게 됩니다. 결과적으로, 원하는 것(여러분들이 말하고자 하는 것을 알려주는 바이럴 영상)을 얻게 되는 것이죠.

    감동적인 컨텐츠

    인간은 감정을 가진 동물입니다. 이것은 우리가 자연스럽게 감정을 불러일으키는 이유죠. 재미있는 아기들이나 동물들 그리고 화가 난 사람들을 보여주는 영상들은 우리도 공감을 통해 똑같은 느낌을 가지도록 합니다. 우리가 영상에서 나오는 것과 똑같은 감정을 느낄 때, 우리는 이 영상을 다른 사람들과 공유하고 이렇게 말합니다.

    이건 정말 화나네요/슬프네요/기쁘네요

    또한 슬픔에 빠진 사람들이 페이스북 담벼락에 비극적인 사랑 노래를 공유하는 이유도 같다고 볼 수 있죠.

    Jonah Lehrer는 Wired에 바이럴 영상으로 고조된 감정이 그 영상을 바이럴 되도록 만든다는 내용을 주장한 적이 있습니다. 글을 통해 우리의 감정을 적게 드러낼 수 밖에 없는 온라인세상에서 우리는 이모티콘을 통해 부분적으로 보상받는 것입니다.

    결과적으로 매우 감정적인 이미지와 영상들은 우리들에게 공유하도록 만듭니다. 그것들이 우리의 감정들을 텍스트와 이모티콘들 보다 훨씬 잘 나타내고 표현하기 때문이죠. 만약 사진이 1,000개의 말을 대신한다고 할 때, 영상의 가치는 상상이 되시나요?

    행동을 유도하라

    ‘행동을 유도하는’ 양식을 사용하는 것도 사람들의 영상 공유가 촉진될 수 있습니다. 꼭 직접적인 행동을 부르는 것일 필요는 없습니다. 사실, 보일듯 말듯한 행동 유도는 어떤 상황에서 더 효과적입니다. 그 이유는 우리들에게 공유를 할 것인가 말 것인가라는 선택권을 가졌다고 생각하기 때문이죠.

    미세한 행동 유도의 예로 3천4백만 조회수를 넘은 이 영상을 들 수 있겠네요. North Carolina주의 한 아버지가 딸이 자신에 대해 쓴 부정적인 게시물을 이유로 딸의 노트북을 권총으로 쐈다고 할 수 있죠. 행동에 대한 직접적인 유도의 예는 9천만 조회수를 기록한 ‘KONY 2012’ 캠페인을 들 수 있습니다. 우간다의 반군 지도자인 코니가 저지른 반인륜적인 범죄들에 대해 멈출 수 있게 절차를 설명하는 영상이죠.

    간단한 행동 유도에는 영상이 홍보하는 메시지를 확인하기 위해 링크를 클릭하거나 영상을 본 사람들에게 공유할 것인지 묻는 것도 포함됩니다.

    하지만 여러분들의 영상이 충분히 본 사람들에게 강력한 영향을 끼친다면, 자연스럽게 사람들은 묻지 않아도 영상을 퍼트릴 것이라는 사실을 기억하세요.

    알아볼 수 있게 그리고 관련되게

    우리가 소셜 네트워킹 사이트에서 무언가를 공유할 때, 사실은 우리자신의 일부분이 외부 세상에 보여집니다. 여러분이 좋은 컨텐츠를 공유한다면, 사람들은 여러분들을 좋은 안목을 가지고 있다고 생각하겠죠. 물론 모두와는 다른 취향을 주장할 수도 있습니다.

    즉, 우리가 만들어낸 영상은 타겟이 될 사람들과 관련이 있어야 된다는 것입니다. 이것은 여러분들이 의도한 타겟들이 영상을 공유하고 퍼트리도록 유도합니다.

    몇몇 영상들은 다른 영상에 비해 언제 어디서나 볼 수 있고, 따라서 온라인을 쉽게 싹쓸이합니다. 이런 영상들은 쉽게 알아볼 수 있는데, 소위 유머나 대중문화와 같은 것들이죠. 여러분이 대부분의 네티즌들과 관련 있는 영상을 만든다면, 그 영상은 사람들이 좋아할 가능성이 높기 때문에 어떤 방식으로든 매우 빠르게 퍼질 것입니다.


    덧) 위에 아버지가 딸의 노트북을 총으로 쏘는 영상의 답변(?)으로 딸이 나오는 영상도 있습니다.
    덧2) 그런데 사실 둘 다 설정이였다고 끝에는 이야기하죠.
    덧3) 노트북을 총으로 쏘는 영상과 KONY 2012는 작년 유투브 Top10에 올라온 영상이죠.

    신고
    tagappeal, Charlie bit my finger, content, emoticon, facebook, Honda, humor, Internet, Jonah Lehrer, KONY 2012, Link, Marketing, Message, North Carolina, notebook, online, Simple, SNS, Social, Target, viral, wired, 감동적, 감정, 공유, 대중문화, , 명확, 문제, 범죄, 보편적, 사회적, 아버지, 안목, 영상, 우간다, 유도, 재미, 전달, 조회, 취향, 해석, 행동, 홍보
    받은 트랙백이 없고 , 댓글이 없습니다.

    we heart it - 핀터레스트보다 예쁘고 감성적인 서비스

    2012.08.21 09:15 in Web/Service

    제가 자주 사용하는 서비스 중에 We heart it이라는 서비스가 있습니다.
    이 서비스는 이미지 북마크 서비스로 웹서핑 중 따로 저장하고싶은 이미지를 저장할 수 있는 서비스입니다.

    이미지 북마크 서비스는 이전에도 있었다

    we♥it 이전에도 이미지 북마크서비스는 이전부터 유명한 서비스들이 꽤 있습니다. FFFFOUND!imgfave와 같은 곳들이죠. 하지만 저런 곳들의 단점은 무엇일까요? 메인에 이상해괴한 사진들이 은근히 많다는 겁니다.(물론 제 개인적인 생각입니다) 그리고 이쁘다고는 말 못할 UI를 가지고 있습니다.

    그럼 핀터레스트는?

    혹시 떠오르실지 모르겠지만, 요즘 대세라는 핀터레스트UI도 예쁘고 메인에 이상해괴한 사진도 적은 편입니다.
    하지만, 저는 핀터레스트를 싫어합니다. 싫어하는 이유는 (지극히 개인적인데,) 마케팅툴로 너무 알려졌다는 겁니다.
    핀터레스트 마케팅은 곧 온라인쇼핑몰의 매출이라는 생각이 많아서인지, 상품들이 많이 올라옵니다.(그렇다고 상품들이 예쁜것만 올라오는것도 아닙니다!) 그래서 장삿속이 보이는듯한 핀터레스트를 멀리하게 되어버렸죠.
    (한국의 경우도 핀터레스트로 마케팅 어쩌구저쩌구 떠드는 사람들이 많죠...)

    이름부터 호감형인 we♥it

    제가 we♥it을 좋아하게 된 것은 서비스명이 첫 이유였습니다. 서비스명부터 엄청 사랑스럽지 않나요?+_+
    전 이 서비스명을 제가 따로 운영하는 Ludens ♥ OperaLudens ♥ Infographics의 이름을 지을때 벤치마킹(?)했을 정도로 좋아합니다.

    화려하진 않지만 깔끔하다

    좋아한 이유 중 두번째는 깔끔한 UI였습니다. 아시는대로 핀터레스트가 더 화려한 UI를 가지고 있습니다.
    하지만 한편으로 화려한 UI가 정신이 없기도 해서, 이미지를 감상한다기보다는 여러 이미지를 스캔하는 느낌이 들죠.
    하지만 we♥it은 덜 화려하기때문에 이미지에 더 집중이 잘됩니다.

    예쁘고 감성적인 컨텐츠

    마지막으로 가장 중요한 이유는 컨텐츠입니다. 제가 이미지북마크 서비스를 둘러보면서 we♥it에 다른곳보다 이쁜 사진이 많다고 생각합니다. 전체적인 이미지 수는 적을 수 있지만, 대부분 예쁜사진들이 올라오는 이곳을 좋아합니다. 그동안 150여개의 이미지를 북마크한 저도 이미 있는 이미지에 지지않을만한 이쁘고 퀄리티있는 사진을 공유하려고 노력하고 있습니다.

    초간편한 서비스 사용방법

    다른 사이트들처럼 회원가입 후에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습니다. 페이스북이나 트위터로 가입할 수 있으며, 그냥 가입도 가능합니다. 그냥 가입시 아이디, 이름, 이메일, 비밀번호 입력만 하면 가입 완료입니다.

    서비스는 북마클릿을 통해 사용할 수 있습니다. 미리 북마클릿을 등록해 두면, 웹서핑 중 마음에 드는 이미지를 보았을때 북마클릿을 눌러 heart만 찍어주시면 됩니다. 크롬의 경우는 확장기능이 있어 더 쉽게 사용할 수 있습니다.
    (IE에서 버튼이 작동하지 않는다고 하는데, 제가 IE9으로 해봤을때에는 문제 없이 잘 작동하였습니다.)

    또한 계정설정에서는 트위터와 페이스북 연동을 설정할 수 있습니다. 연동후에는 Heart를 찍으면 바로 날려주기도 합니다. (특히 페이스북은 타임라인도 지원됩니다+_+)

    예쁘니까 일단 쓰세요

    직관적이고 예쁜 인터페이스 때문인지, 여성유저가 엄청 많습니다. 도대체 남자유저는 어디에있나(...) 싶을정도입니다. 그러니까 일단 쓰면 됩니다.
    그리고 핀터레스트의 복잡한 무한스크롤 UI에 질리셨다면, 한번 사용해보시길 권합니다. 예쁘니까 일단 써보세요.

    덧) 네, 개인적인 의견이 엄청나게 많이 들어간 서비스 소개글 맞구요...
    덧2) 개인적으로 핀터레스트를 많이 싫어해서 계정조차 없습니다...
    덧3) 어쩌다보니 핀터레스트를 디스하는 글이 되어버렸네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tagBookmarklet, chrome, Contents, facebook, FFFFOUND!, Heart, Heart Button, IMAGE, imgfave, Marketing, online, Pinterest, Service, Shopping mall, timeline, Twitter, UI, we heart it, web, we♥it, 간편, 감성, 공유, 깔끔, 예쁜, 저장, 즐겨찾기, 직관적, 화려함, 확장기능
    받은 트랙백이 없고 , 댓글이 없습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