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ar

#Ludens

#social #IT #web #iPad #fashion #psychology #responsive

미녀는 괴로워 / 관람 후기

2012.02.07 09:30 in Culture/Play

저번달인 1월  11일 오후 8시, 충무아트홀에서 ‘미녀는 괴로워’를 보았습니다.

영화 그리고 뮤지컬

 
영화 - 2006년 개봉 뮤지컬 - 충무아트홀(2008년~)

미녀는 괴로워는 다들 잘 아시는대로, 2006년 영화로 먼저 나왔었죠. 워낙 흥행했지만 당시 저는 ‘외모지상주의를 부추긴다!’며 극장에서는 안보고 나중에 특선영화로 공중파에서 했을때 봤습니다.
그렇게 좋아하는 스타일의 영화는 아니였지만 ‘그럭저럭 볼만하네’하는 느낌으로 보았습니다.

영화에서 가장 기억에 남았던건, 아무래도 김아중의 노래입니다. 주인공이 가수이니만큼, 노래가 많이 중요했었고 (특히 ‘뷰티풀걸’과 ‘별’같은) 곡들이 뮤지컬 넘버같은 느낌이여서 뮤지컬도 많은 기대를 했습니다.

모든걸 가지고도 모두 다 망쳐버린 공연

‘미녀는 괴로워’를 모르는 사람은 거의 없을겁니다. 극장에서든, 집에서 TV든 대부분 봤을것이라 생각합니다. 이만큼 엄청난 인지도를 가지고 있습니다. 그리고 2008년부터 계속 해온 공연에 많은 경험도 쌓았을 겁니다. 하지만, 정작 공연을 살펴보면 전혀 그렇지 않습니다.

먼저 보컬의 문제입니다.(사실 앙상블도 그닥…) 극 전체의 반주가 MR이 아니라 밴드여서 엄청난 기대를 했는데, 보컬이 밴드에 다 묻혀서 잘 들리지도 않더군요. 들리지가 않으니 당연히 가사전달은 되지 않고, 가사전달이 되지 않으니 극의 몰입도는 떨어집니다.

두번째로 웃음코드와 내용의 문제입니다. 나름대로 많이 재밌는 분위기를 만들기 위해 노력했지만, 너무 과했습니다. 재밌지는 않은데 노력하는 배우들의 모습을 보면서 ‘고생이 많으십니다ㅠ’라는 생각뿐입니다.
거기에 (한별이 점을 보는 장면 같은) 불필요한 장면들이 너무 길게 설정되어 스토리를 다 알고 있는 상태의 저는 엄청 지루해지더군요. 더군다나 웃기지도 않았죠.

세번째로 마구 쏴대는 조명입니다. 말 그대로 너무 정신없이 사용하는 조명때문에 눈부셔서 혼났습니다. 콘서트 분위기를 내려고 나름대로 노력한 것 같은데, 공연에 방해가 되면 안된다고 생각합니다.

진심으로 지겨웠던 140분

정말로 ‘러닝타임이 왜 이렇게 길지?’하면서 시계를 몇번을 봤는지 모를정도로 지겨웠습니다. 극은 재미도 없고 노래는 들리지도 않았고, 관람을 조명이 방해하는 공연이라니… 지금 다시 생각해도 끔찍합니다. 더군다나 인터미션시간에는 더 남았다는 사실이 저를 더 힘들게 했습니다.

그나마 140분을 견딜 수 있도록(...) 도와준건 ‘이공학’‘멀티맨’이였습니다. 이공학의 캐릭터는 영화만큼이나 독특하더군요. 넘버중에 ‘남자의 마음’은 괜찮게 들었습니다.
그리고 재미요소중에서는 멀티맨이 가장 나았습니다. 물론 노래도 좋았습니다. 그중에서도 낫띵베러는...–_-b

이번에 ‘미녀는 괴로워’를 보고 난 후 머리속을 스친 생각은 ‘온갖 흥행요소를 다 갖추고도 이렇게 망쳐놓을 수 있나…?’ 하는 것이였습니다. 며칠 후에 “뮤지컬 미녀는 괴로워, '이보다 더 재미있을 수는 없다!'”라는 기사의 제목을 보고 어이없는 웃음이 나오더군요. 허허허

덧) 제가 갔던 1월 11일은 원래 ‘바다’가 ‘한별’역이였지만, 다른 분으로 대체되었습니다. 흑흑
덧2) 공연 시작 전에 무대를 찍는대도 못찍게 엄청나게 막더군요. 시작전에 막는건 쫌-_-
덧3) 공연이 끝나고 앵콜을 하는데 진심으로… ‘이젠 제발 집에 보내주세요ㅠㅠ’라는 생각이 들더군요ㅠㅠ
덧4) 박규리가 ‘한별’을 했다면 더 충격적이지 않았을까 하는 생각을 집에 오면서 얼핏 했습니다-_-;;

미녀는 괴로워
  • 공연기간 : 2011.12.06 ~ 2012.02.05
  • 공연장소 : 충무아트홀 대극장
  • 출연 : 안성빈, 바다
  • 작품성과 흥행성을 인정 받은 한국 대형 창작뮤지컬의 선두주자 제3회 더뮤지컬어워즈(2009) 9개 부문 최다.. 더보기


이 리뷰는The Culture와 함께합니다.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중구 신당1동 | 충무아트홀
도움말 Daum 지도

'Culture > Play'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정서진별곡 - 해가 지는 마을의 이야기  (0) 2014.10.05
그놈을 잡아라 / 관람후기  (0) 2014.03.18
미녀는 괴로워 / 관람 후기  (0) 2012.02.07
연애시대 / 관람 후기  (0) 2012.01.29
룸메이트 / 관람 후기  (0) 2012.01.09
라스트게임 / 관람 후기  (0) 2011.12.26
tag2006년, 2008년, Band, Beautiful girl, maria, Mr, Multi Man, musical, review, vocal, 過猶不及, 김아중, 미녀는 괴로워, 바다, 반주, , 비추천, 악평, 영화, 이공학, 인지도, 조명, 한별, 서울특별시 중구 신당1동 | 충무아트홀
받은 트랙백이 없고 , 댓글이 없습니다.

룸메이트 / 관람 후기

2012.01.09 13:10 in Culture/Play

12월 28일 수요일 8시 두레홀 1관에서 룸메이트를 보았습니다.

소극장에서 뮤지컬!?

전 룸메이트가 소극장에서 하는 공연이기 때문에 당연히 연극인줄 알았습니다.
그런데 티켓팅할때 알고보니 뮤지컬이였던 것입니다ㄷㄷ 뮤지컬은 큰 공연장에서만 한다는 고정관념이 저도 모르게 있었는데, 의외였습니다. 뮤지컬을 한다고 해서 소극장치고는 큰 편인가…했더니 그렇게 큰 편은 아니였습니다. 연말이라 그런지 관객석을 꽉꽉 채우고 공연은 시작되었습니다.

발랄한 공연, 하지만 난데없는 신파?

룸메이트의 스토리는 다음과 같습니다.

성원과 윤아가 살고 있는 아담한 집에 홀연히(?) 환상적인 남자 김동재가 나타납니다. 집주인 조카임과 동시에 집주인이라는 동재는 우여곡절과 함께 같이 지내게 됩니다. 동재는 빨래, 설거지, TV수리 등 완벽한 모습으로 그녀들에게 어필합니다. 이 젊은 선남과 젊은 선녀 둘이 한 공간에서 지내면서 당연히 미묘한 감정 흐르게 되는데...

극의 시작부터 코믹한 요소와 아기자기한 영상까지 전체적으로 발랄한 느낌의 공연입니다. 극의 초반에는 갑자기 나타난 남자 ‘김동재’로 인한 에피소드들이 주를 이룹니다. 그런데, 후반부에 갑자기 분위기가 한방에 바뀌어 신파극이 되어버립니다-_-+
이런 난감한 상황에 맞춰
소극장좌석에 불편함을 동시에 느끼게 됩니다. 이런 이유로 감정연기를 하는데도 관객의 입장에서는 몰입이 잘 되지 않아 지루하게 느껴집니다. 그런데다 ‘앞에서 밝은 느낌이였으니 결국 해피엔딩으로 끝나겠지’하는 생각도 한몫 합니다. 차라리 후반부를 다른 방식으로 풀어냈으면 어땠을까 하는 생각이 듭니다.

뮤지컬은 소극장에서도 가능하다.

룸메이트가 뮤지컬이라는 사실을 알았을 때 ‘소극장에서 뮤지컬이 가능해?’라는 생각이 제 머리속엔 지배적이였습니다. 제가 룸메이트를 보고 내린 결론은 ‘가능하다’입니다. 공연을 보면서 발랄한 느낌에 뮤지컬이라는 장르가 딱 알맞은 느낌을 받았습니다. 물론, 큰 대형공연장의 퀄리티를 생각하시면 당연히 안됩니다(…) 하지만 배우의 역량에 따라 가능하다고 생각합니다. 어쨌든 신선한 경험이였습니다:)

덧) 오래앉아서 보려니 힘들었어요 흑흑ㅠ

룸메이트
  • 공연기간 : 2011.04.01 ~ 2011.12.31
  • 공연장소 : 대학로 두레홀 1관
  • 출연 : 이현수, 이미지
  • 누구나 한번쯤은 꿈 꾸어온 독립, 그리고 동거. 한 집에서 우연히 같이 살게된 두 여자와 한남자의 기막힌 동거이야기. 현대를 살아가는 젊은.. 더보기

이 리뷰는 The Culture와 함께합니다.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종로구 이화동 | 두레홀 1관
도움말 Daum 지도

'Culture > Play' 카테고리의 다른 글

그놈을 잡아라 / 관람후기  (0) 2014.03.18
미녀는 괴로워 / 관람 후기  (0) 2012.02.07
연애시대 / 관람 후기  (0) 2012.01.29
룸메이트 / 관람 후기  (0) 2012.01.09
라스트게임 / 관람 후기  (0) 2011.12.26
부활 - 더 골든데이즈 / 관람 후기  (2) 2011.12.14
tagmusical, review, roommate, 공연, 대학로, 소극장, 서울특별시 종로구 이화동 | 두레홀 1관
받은 트랙백이 없고 , 댓글이 없습니다.

부활 - 더 골든데이즈 / 관람 후기

2011.12.14 01:49 in Culture/Play

뮤지컬과는 그렇게 친하지 않았는데 저번주 나루아트센터에서 창작뮤지컬 ‘부활 – 더 골든데이즈’를 보았습니다.

첫 느낌

이 뮤지컬은 뭔가 느낌이 다릅니다. 먼저 ‘강력한 판타지의 세계로 빠져든다’는 문구와 함께 셜록홈즈를 연상시키는(…) 포스터가 눈에 들어옵니다.
그리고 장소도 건대입구역 바로 옆에 있는 ‘나루아트센터’입니다. 꽤 생소한 장소였습니다.

주연은 최필립과 이윤미로 뮤지컬을 그렇게 즐겨보지 않는 저도 나름대로 이름은 들어본 배우들이였습니다.

아쉬운 3가지

‘부활’은 시대적 배경이 1930년대와 미래를 넘나듭니다.
평범한 시대극에서 벗어나 판타지라는 요소를 결합하려는 시도는 좋았지만 결과는 그리 좋지 않아 보입니다.

가장 큰 문제는 전체적인 이야기흐름에 있어 개연성이 많이 떨어집니다.
개연성이 떨어지기 때문에 극에 대한 몰입도 역시 떨어집니다. 2부가 끝날 때쯤엔 약간의 지루함도 느꼈습니다.

몰입도를 떨어트리는 요인은 주연배우들의 노래도 있었습니다. 솔로곡 중 몇몇은 위태위태한 느낌도 들고요…

그리고 마지막 요인으로, 의상과 영상도 있었습니다.
극 중간에 마치 어린이극을 보는듯한(혹시 이게 판타지한 세계…?)의상과 영상을 보여주더군요. 후반부에는 우분투의 로고가 연상되는 무언가가 나와서 혼자 속으로 웃었지요;;

그래도 앙상블과 무대구성은 좋은 편..

공연이 끝나고 나오면서 했던 이야기 중 장점은 앙상블과 무대, 이렇게 두 가지였습니다.
솔로곡은 위태위태했던 반면, 앙상블은 화음도 잘 맞고 듣는데 거북하지 않았습니다. 오히려 앙상블때문에 솔로곡이 더 평이 안좋았던게 아니였을까 하는 생각도 합니다.

무대가 좀 좁아보이긴 했지만, 무대구성도 좋았습니다. 디테일한 소품들까지도 1930년대에 맞춰서 잘 꾸며져 있는 모습이 좋더군요. 그에 반해 미래를 표현하는 데는 조금 부족했다는 생각이 듭니다.

아쉬움이 남는 공연

스토리상 조금 무리가 있었던 건 ‘판타지’니까 이해해 줄 수 있었다고 해도, 어린이극같은 느낌의 의상과 영상은 아쉬움이 남습니다. 그리고 무대가 좁아 군무를 하는데 좀 좁아보이는 느낌도 들었습니다.

그래도 창작뮤지컬이라고 해서 큰 기대는 하지 않아서인지 그렇게 크게 실망하진 않았습니다. 솔로는 종종 깨는 느낌이였지만 앙상블은 나쁘지 않았고 극 중의 ‘이영철’(김재만)의 웃음코드로 약방의 감초 같은 느낌이였죠.

전체적으로 우리 창작뮤지컬이 아직은 나아갈 길이 멀구나 하는 아쉬움이 남은 공연이였습니다.

부활 - 더 골든 데이즈
  • 공연기간 : 2011.12.04 ~ 2011.12.25
  • 공연장소 : 나루아트센터 대공연장
  • 출연 : 최필립, 이윤미
  • 1930년 격변기 조선의 석주명, 2085년 파괴된 미래의 지구, 그리고 2011년 오늘의 나를 만난다 2011년, 대미를 .. 더보기

이 리뷰는 The Culture와 함께합니다.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광진구 자양제3동 | 나루아트센터
도움말 Daum 지도

'Culture > Play' 카테고리의 다른 글

그놈을 잡아라 / 관람후기  (0) 2014.03.18
미녀는 괴로워 / 관람 후기  (0) 2012.02.07
연애시대 / 관람 후기  (0) 2012.01.29
룸메이트 / 관람 후기  (0) 2012.01.09
라스트게임 / 관람 후기  (0) 2011.12.26
부활 - 더 골든데이즈 / 관람 후기  (2) 2011.12.14
tagensemble, FANTASY, musical, review, The golden days, 관람, 나비, 몰입도, 부활, 아쉬움, 이윤미, 최필립, 서울특별시 광진구 자양제3동 | 나루아트센터
받은 트랙백이 없고 , 댓글2개가 달렸습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