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ar

#Ludens

#social #IT #web #iPad #fashion #psychology #responsive

인포그래픽 한장으로 보는 소셜미디어 이미지 크기

2015.06.25 15:09 in Web/Service

정말로, 오랜만에 써보는 글이네요.
RSS 리더기를 눈팅만하다가 괜찮은 인포그래픽을 하나 발견해서 올려봅니다 😃😃

페이스북, 구글플러스, 트위터, 텀블러, 유투브, 링크드인, 핀터레스트, 인스타그램의 프로필과 커버에 들어가는 이미지 사이즈를 알려주는 인포그래픽인데요, 제작한 곳은 Canva라는 곳입니다.

Canva를 처음 듣는 분이 계실텐데, 사이트에 들어가보시면, 페이스북 커버사진이나 인스타그램 이미지, 포스터 등을 간단하게 만들 수 있는 그래픽 툴을 무료로(!) 제공하는 곳입니다. 저는 아이패드 앱으로 먼저 알게됬는데, 웹에서도 사용 가능하네요 😍😍


전체 인포그래픽 보기

내용이 긴 편이라, 잘라서 살펴보도록 하죠. 순서는 약간 바꿨습니다.

페이스북

페이스북은 커버 이미지, 프로필사진, 게시글 이미지 이렇게 3가지로 나누어져 있습니다.

  • 커버이미지: 851px × 315px
  • 프로필사진: 180px × 180px
  • 게시글 이미지: 1200px × 900px

페이스북에서 조심해야 할 점은 커버사진의 프로필사진영역이 중요한 정보를 가리면 안된다는 것과, 커버와 프로필이 이어지는 이미지로 작업한다면,[각주:1] 프로필 이미지가 160px로 줄여져서 나온다는 부분은 조심해야 겠죠.

인스타그램

인스타그램 웹버전이 어느새 위의 캡쳐이미지 처럼 바뀌었네요 😓😓
그래도 업로드하는 이미지 크기(640px)는 그대로입니다.

트위터

요새 많이 죽었지만(주그지마ㅠ) 그래도 올려봅니다. 트위터도 역시 페이스북과 마찬가지로 커버 이미지, 프로필사진, 게시글 이미지가 있습니다.

  • 커버이미지: 1500px × 500px
  • 프로필사진: 400px × 400px
  • 게시글 이미지: 1024px × 512px

트위터가 페이스북을 자꾸 따라하다보니 비슷비슷하네요. 역시 주의할 점은 페이스북처럼 커버사진이 중요한 정보를 가리면 안되겠고, 커버와 프로필을 이어지는 이미지라면 역시 프로필사진이 200px로 줄어든다는 점을 확인해야겠죠. 그리고 게시글 이미지는 타임라인에선 505px × 253px으로 나오지만, 비율은 그대로라서 상관은 크게 없어 보이네요.

텀블러

텀블러는 이미지를 보아하니 대시보드 기준이네요. 대시보드에서는 프로필사진과 게시글 이미지가 있습니다.

  • 프로필사진: 128px × 128px (최소)
  • 게시글 이미지: 1280px × 1920px (최대)

제 생각엔 게시글 이미지는 실제 표시되는 이미지의 가로 500px만 맞춰주면 될 것 같네요.

핀터레스트

텀블러와 함께 뜨고있는(근데 수익모델은 뭘까싶은) 핀터레스트입니다. 핀터레스트엔 프로필사진, 보드사진, 핀된 이미지가 있습니다.

  • 프로필사진: 165px × 165px
  • 보드사진: 가로 236px 이상
  • 핀된 이미지: 가로 600px736px 이상

보드사진은 제가 측정했을때는 216px × 146px으로 나옵니다. 사실 가로 236px로 되어있는 이유는 핀된 이미지를 메인페이지에서 보여줄때 가로를 236px로 보여주기 때문인 것 같네요. 그리고 핀 된 이미지는 확대했을 때 600px가 아니라, 736px이상이여야 잘 나옵니다.

유투브

유투브는 개인 프로필대신 채널페이지가 있죠.

  • 채널아이콘: 800px × 800px
  • 채널아트: 2560px × 1440px

이미지크기가 엄청 크네요 😣😣 채널아이콘은 98px로 표시되면서, 권장사이즈는 800px이군요. 그리고 비디오 비율은 16:9로 표시되어야 한다네요.

링크드인

국내에서는 많이 사용하진 않지만, 해외에서 흥하고있는 링크드인입니다. 링크드인은 개인프로필 페이지와 회사프로필 페이지로 나누어져 있네요.

  • 개인 프로필사진: 500px × 500px
  • 개인 커버이미지: 1400px × 425px
  • 회사 로고: 100px × 60px
  • 회사 커버이미지: 646px × 220px

링크드인은 크리에이티브한 사진을 넣기보단.. formal한 사진을 넣어야해서 그런지, 개인 커버이미지는 옵션입니다.

구글플러스

아무도 쓰지않...는듯한 구글플러스입니다. 요새는 안드로이드 앱을 테스트 중이라면 커뮤니티에 가입해야 테스트 앱을 받아볼수도 있기도 해서, 약간 사용자가 늘어난 것 같기도 합니다. 어쨌든, 구글플러스의 프로필페이지엔 프로필사진, 커버이미지, 게시글 이미지 3가지가 있습니다.

  • 프로필사진: 250px × 250px
  • 커버이미지: 1240px × 700px
  • 게시글 이미지: 가로 497px

크게 주의할 점은 없고, 역시 유투브처럼 이미지가 크다는 특징이 있네요.


이렇게 정리해보니 많네요..
저는 이미지크기를 딱 맞게 올리거나 하는건 추천하지 않습니다. 인스타그램처럼 리디자인되어 이미지 크기가 바뀌거나 한다면, 이쁘게 안나올 수도 있으니까요 😢

역시 사진은 크게크게 올리는게 최고입니다 😎😎

  1. <img src="http://cfile4.uf.tistory.com/P150x100/2106BC44558B78900AB260"> [본문으로]
신고
tagCanva, cover, facebook, Google+, infographic, instagram, linkedin, Pinterest, Profile, social media, tumblr, Twitter, youtube, 게시글, 사진, 크기
받은 트랙백이 없고 , 댓글이 없습니다.

링크드인 1촌 신청을 전부 수락하는 이유

2014.01.16 23:22 in Web/Service

‘퍼스널 브랜딩의 최고 권위자’라고 하는 Dan Schawbel이 포브스에 기고한 글입니다. 링크드인 인기글에 올라온 글이라 잠깐 읽어봤는데, 글쓴이의 생각에 찬성은 아니지만 생각해볼 점은 좀 있네요. 전 링크드인도 페이스북만큼이나 폐쇄적으로 사용(이라기보단 방치)하고 있는데, 프로필을 수정해서 트위터처럼 공개적으로 바꿀 필요성은 좀 느껴지네요.

원문은 Why I Accept All LinkedIn Contact Requests이고, 한글화된 링크드인에 맞게(?) ‘1촌’이라는 단어를 사용했습니다.


저는 수많은 강연을 2006년부터 해왔습니다. 강연장에서 저는 구직자들, 고용주들, 기업가들 그리고 학생들이 어떻게 링크드인을 경력과 사업적 성공을 위해 이용할지에 대해 언급해 왔습니다. 그러한 강연들에서, 저는 모르는 사람일지라도 모든 링크드인 1촌 신청을 받아들여야 한다고 항상 말합니다. 이 조언에 대해 언제나 많은 비판이 있었습니다. 사람들은 여전히 개인적이고 링크드인에서 더 큰 네트워크를 가지는 것의 힘을 이해하지 못하고 믿지 못하기 때문입니다. 이 주제에 대한 저의 입장은 2006년부터 같습니다.

왜 여러분이 모든 사람의 신청을 수락해야 하는지에 대한 5가지 이유가 있습니다.

  1. 소개: 새로운 직업을 구하는 가장 좋은 방법은 소개를 통하는 것입니다. 1촌을 늘리는 것으로, (여러분이 한 번도 접근해보지 못했던) 구인 관리자에게 여러분을 소개할 수 있는 더 많은 사람을 가지게 됩니다.
  2. 조사: 저는 링크드인을 전문적인 안내책자로 생각합니다. 링크드인은 전문직 사람들을 위한 전화번호부입니다. 여러분이 링크드인에서 큰 네트워크를 가지고 있지 않다면, 검색할 때 볼 수 있는 프로필의 개수가 한정적으로 나옵니다.
  3. 알기: 누가 여러분을 어떤 방식으로 처음 찾았는지 알까요? 링크드인에서 여러분을 공개했을 때, 사람들은 때때로 여러분이 흥미롭다는 것을 발견합니다. 그리고 그들은 여러분을 연결합니다. 여러분이 만약 엄청난 편집증이라면, 왜 그들에게 이메일을 보내서 어떻게 여러분을 찾았는지 알려고 하지 않죠?(즉, 여러분은 편집증이 아니라는 이야기;;)
  4. 영향력: 링크드인의 1촌 숫자는 Klout.com 점수에 영향을 미칩니다. Klout는 소셜미디어의 영향력을 확인하려고 하는 고용주들에게 점점 더 중요해지고 있습니다. 여러분이 낮은 Klout 점수를 가지고 있다면 마케팅, PR, 미디어, 커뮤니케이션과 같은 분야에 직업을 얻는 기회에 해를 가할 수도 있습니다.
  5. 브랜딩: 보이는 링크드인 네트워크의 크기는 500개까지입니다. 여러분이 많은 1촌을 가지고 있지 않다면, 여러분은 덜 중요하게 나타납니다. 여러분의 링크드인 네트워크는 여러분의 자산이기 때문입니다. 구인하는 사람이 링크드인 프로필에 근거해 두 사람을 고른다면, 500명의 1촌을 가진 사람이 20명을 가진 사람을 항상 이길 것입니다.

물론 예외도 있습니다. ‘항상’이라는 것은 없죠. 여러분의 경쟁상대나 여러분이 싫어하는 사람이 1촌 신청을 한다면, 여러분은 그 사람들을 절대 받아들이면 안 됩니다.

덧) 항상(every time)이라고 본문에 써두고 마지막에 항상이라는 것은 없죠(aren’t there always!)라니요…
덧2) 필자인 Dan Schawbel의 번역된 책으로 ‘ME 2.0 나만의 브랜드를 창조하라’라는 책이 있습니다. 평은 글쎄요;;

신고
tag1촌, Branding, communication, Dan Schawbel, forbes, klout, linkedin, Marketing, media, Press Release, Profile, Social, 고용주, 구직, 기업가, 번역, 수락, 신청, 영향력, 직업, 학생
받은 트랙백이 없고 , 댓글이 없습니다.

소셜 네트워크로 세상을 바꾼 사람들 - Startup DNA

2013.01.25 13:11 in Culture/Book

이 글은 저자이신 노PD님께 받은 리딤코드로 전자책을 읽고 쓴 서평입니다.

요즘은 우리나라 사람들도 트위터, 페이스북, 포스퀘어, 그루폰, 링크드인 등의 서비스에 한 개 이상은 아이디를 가지고 있죠. 지금은 이름만 대면 다 알만한 이런 기업들의 처음 모습은 어땠을까요? '소셜 네트워크로 세상을 바꾼 사람들'은 이러한 궁금증을 풀어줄 수 있는 책입니다.
창업자들이 창업하게 된 배경과 그러한 과정에서의 실패와 성공을 다룬 책이지요. 저도 그나마 영화로 제작된 마크변태주커버그의 페이스북 창업스토리를 제외하면 다른 곳들은 거의 잘 모르는 수준이였는데, 이번에 책을 읽고 그들이 어떤 철학을 가지고 서비스를 만들게 되었는지 알게 되었습니다.

그루폰이 만들어지게 된 이유는 사회공헌?!

가장 흥미로웠던 곳은 그루폰이였습니다. 처음부터 그러한 소셜커머스를 하려고 시작한게 아니라는 점은 꽤 놀라웠습니다. '모이면 가격이 내려간다'라는 컨셉을 이용해 상업적인 서비스를 처음부터 구상했을거라고 생각했을 거라는 예상을 단번에 무너뜨리더군요(왠지 한국 그루폰에 대한 이미지때문일까요?;;)
그루폰 한국지사는 멀리 떨어져있어 그런건지 앤드류 메이슨의 철학이 보이진 않는다는게 슬프군요ㅠㅠ

해고당한 친구들이 궁금해서 만든 포스퀘어

다음으로 재밌게 읽은 부분은 포스퀘어의 창업자인 데니스 크라올리의 이야기였습니다. 포스퀘어를 열광적으로(?) 사용하는 저에게는 과연 이 서비스가 어떻게 생겼는지, 계속 궁금했었죠.

해고된 내 친구들이 하루 종일 어디를 돌아다니면서 노는지 알고 싶었어요. 그게 전부에요

다른 분들은 어떻게 느끼실 지 모르겠지만, 저는 저 한마디가 정말 멋져보이더군요. 해외의 서비스들은 창업주들의 소소한 삶의 필요에 의해 만들어지는 게 많죠. 이러한 필요성이 실제로 서비스가 되어서 제 삶의 일부분이 된 것을 참 재밌고 신기하다고 느꼈습니다.

하지만 한국은...

트위터를 만든 에반 윌리엄스, 페이스북을 만든 마크 주커버그, 포스퀘어를 만든 데니스 크라올리, 그루폰을 만든 앤드류 메이슨, 링크드인을 만든 리드 호프먼. 책에서는 이들이 성공할 수 있었던 이유는 사회적으로 다른 DNA를 가지고 있었고, 그러한 사회의 영향이 컸다고 이야기합니다. 하지만 한국은 어떨까요? 장기적인 안목을 지닌 투자자들의 부재, 한번의 실패는 곧 인생의 실패라는 낙인, 그리고 주입식 교육... 얼마 전까지 저는 이러한 현실에서는 영영 한국에서 스타트업은 싹트지 못할 것이라고 생각했습니다.
하지만 황무지같은 한국에서도 스타트업은 조금씩 싹트고 있는 것이 보입니다. 책에서도 조금씩 변해가고 있다고 희망적인 이야기로 끝을 맺습니다. 물론 지금도 한국이 절대 좋은 토양은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그래도 지금 싹트고 있는 스타트업들이 성공적인 스토리를 보여준다면, 미국처럼 성공한 세대들의 영향으로 언젠가 좋은 토양이 되지 않을까 하고 생각해봅니다:)

소셜 네트워크로 세상을 바꾼 사람들 Startup DNA
국내도서>컴퓨터/인터넷
저자 : 노승헌
출판 : 길벗 2012.12.10
상세보기

덧) 트위터,페이스북,그루폰,포스퀘어는 뭐 다 아실테고… 링크드인만 생소하죠?(링크드인의 굴욕)
덧2) 링크드인에 대해 궁금하신 점이 있다면 한글로님의 책을 강력추천합니다:)
덧3) 전 아이북스로 읽었는데 epub 3.0 버전이더군요ㄷㄷ

신고
tagAndrew Mason, Dennis Crowley, DNA, epub, Evan Williams, facebook, foursquare, Groupon, It, linkedin, Mark Zuckerberg, Reid Hoffman, Service, Silicon Valley, SNS, Social, startup, Twitter, web, 교육, 낙인, 미국, 배경, 사회, 사회공헌, 성공, 실패, 전자책, 주입식, 창업, , 철학, 투자자, 한국, 황무지
트랙백2 , 댓글2개가 달렸습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