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ar

#Ludens

#social #IT #web #iPad #fashion #psychology #responsive

19번째 부천국제판타스틱 영화제서 보고싶은 영화들

2015.07.01 23:24 in Culture/Movie

올해도 어김없이 더운 여름은 찾아왔네요 😓😓 제가 살고있는 부천에서는 여름이면 부천주민은 아무도 모른다는 부천국제판타스틱 영화제가 열립니다.

"도심 속 일상이 판타지로 물들다"

올해는 BiFan 페이스북을 좋아요를 눌러놓아서 그런건지, 묘하게 기다려지더군요. 그렇게 열심히(?) 기다렸는데 저번주 금요일에 카탈로그가 떴습니다+_+

[BiFan2015 상영시간표 및 티켓 카탈로그 공개!!]

여러분이 기다리시던 제19회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의 상영시간표 및 티켓 카탈로그가 공개되었습니다 :)

◆ 바로 다운 받기 - http://bit.ly/1HeJ8Mo

Posted by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 Bucheon International Fantastic Film Festival - BiFan on 2015년 6월 23일 화요일

이번엔 BiFan쪽에서 추천해주는 작품들과 카탈로그를 교차확인(;;)해서 골라봤습니다.


개막작

문워커스 / 감독: Antoine Bardou-Jacquet

프로그래머 3인이 추천하는 2015 기대작

추천으로 올라온 작품은 총 8작품이지만, 개인적으로는 아래 두 작품만 끌리네요

가족,연인과 즐기는 따뜻하고 착한 영화

여기서도 총 8편을 소개하고 있는데요, 저는 3편을 골랐습니다.

종이 위 판타지가 영화로?

공식 페이스북에 올라온 글인데요, 일본 소설이나 일본 만화책이 원작인게 많군요. 여기서는 4편 골랐습니다.


이렇게 총 10작품을 골랐는데, 내일 예매할 땐 개막작 하나에만 집중할 생각입니다. 백수가 보고싶은대로 다 봤다간 안되겠죠 😭😭

덧) 개·폐막식이 8초만에 매진되었다는데, 내일 예매 성공할 수 있을런지요ㄷㄷ
덧2) PiFan이 BiFan으로 되어버린건 로마자 표기 문제때문이라고 합니다..
덧3) '비판'이라고 하려니 뭔가 엄청 김빠지는 느낌이에요;;

신고
tagAngga Dwimas Sasongko, Antoine Bardou-Jacquet, BiFan, CATALOGUE, John Maclean, Moonwalkers, Natalia Meta, Pifan, Raúl García, Rolf van Eijk, Slow West, T.I.M., The Incredible Machine, 吉田大八, 成島出, 郭子乾, 개막작, 배드민턴의 제왕, 부에노스 아이레스 살인사건,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 솔로몬의 위증, 영화, 예매, 종이달, 커피의 맛
받은 트랙백이 없고 , 댓글이 없습니다.

바시르와 왈츠를

2014.06.26 00:09 in Culture/Movie

지금으로부터 무려 6년이 지난, 2008년도 작품입니다. 저는 같은 해, 피판 개막작으로 알고만 있었는데 말이죠. 우연히 요즘 잘 쓰고 있는 왓챠에서 추천이 올라와있길래 한번 찾아서 보았습니다.

일단 보기 전에, 애니메이션이라는 것과 제작국가가 이스라엘이라는 점, 그리고 상당한 호평을 받았다는 것을 알고 있었죠. 그래서 약간의 기대도 있었던 것 같습니다. 그러니까, 실제 사건을 다룬 '다큐멘터리'인줄은 꿈에도 몰랐던 거죠.

영화는 아리 폴먼이(감독 본인인줄은 나중에야 알았네요) 친구의 악몽 이야기를 들어주면서 시작합니다. 매일 꾸는 악몽에 26마리의 개들이 나온다고 하면서 말이죠. 그러다 그 꿈이 레바논 전쟁과 관련 있을 거라는 이야기를 합니다. 이 부분에서 저는 깨달았죠.

아 이거 그냥 그런 애니메이션은 아니구나...

영화가 워낙 영화제나 비평가들에 의해서 유명세를 타다 보니, 아리 폴먼 감독은 왜 다큐멘터리임에도 불구하고 애니메이션이라는 방법을 택했을까라는 내용의 글은 이미 많이 이야기 된 걸로 알고 있습니다. 결론부터 말하자면, 애니메이션으로 연출된 내용은 가장 마지막 2분의 러닝타임을 위해서 존재한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입니다...만..

영화를 보는 환경이 전철이나 버스에서 스마트폰으로 봐서 그런 건지, 영화에 몰입이 잘 안되더군요. 영화에서 다루는 실제 사건을 제가 전혀 몰랐기 때문일까요? 마치 외국인이 한국전쟁을 다룬 영화들을 볼 때의 어색함을 느꼈다는 생각이 듭니다.

그래서인지, 대부분의 리뷰에서 이야기하는 '마지막 장면에서의 충격'은 그렇게 크게 받지 못했던 것 같습니다. 단지 이런 접근과 연출이 '신선하다'라고 느꼈던 것 같네요. 물론 이 영화는 확실히 흥미거리로 볼 건 아닙니다. 오히려, 이런 참혹한 전쟁, 아니 학살을 주제로 한 영화를 재미있게 보는 것도 참 그렇다는 생각이 드네요.


바시르와 왈츠를 (2008)

Waltz with Bashir 
8.8
감독
아리 폴먼
출연
론 벤-이샤이, 로니 다약, 아리 폴먼, 드롤 하라지
정보
다큐멘터리, 애니메이션 | 독일, 프랑스, 이스라엘 | 87 분 | 2008-11-20
다운로드 글쓴이 평점  

덧) 왠지 아리 폴먼의 '더 콩그레스'를 작년 피판 때 못봤던게 아쉽다는 생각이 급 드네요
덧2) 영화에서 나온 9명의 인물 중, 7명이 실명으로 나왔다고 하네요

신고
tag2008년, Animation, Ari Folman, documentary, Pifan, whatcha, 개막작, 레바논, 악몽, 영화, 이스라엘, 전쟁, 학살
받은 트랙백이 없고 , 댓글이 없습니다.

Blood-C: The Last Dark

2012.08.01 02:52 in Culture/Movie

올해 피판 상영작중 마음에 드는것이 크게 없었는데, "어머! 이건 꼭 봐야해!"라는 느낌이 든 작품이 있었습니다.

개인적으로 블러드시리즈에는 완전 팬이여서, 일본 예고편만 보면서 슬퍼했는데 다행히 피판에서 상영해서 기뻤습니다ㅠㅠ

블러드?

사실 블러드는 우리나라에는 크게 알려지지 않은 작품입니다. 알고계신다면, 2009년 전지현의 흑역사(?)인 헐리우드진출작으로 알고 계신 분들이 꽤 있더군요. 물론 그 '블러드'도 2000년에 나왔던 <Blood: The Last Vampire>의 리메이크입니다. 물론 저는 엄청나게 재미없다는 이야기를 듣고 보지는 않았기에 어땠는지는 잘 모르겠습니다.
어쨌든 올해 일본에서 개봉한 <Blood-C: The Last Dark>도 '더 라스트 뱀파이어'의 리메이크입니다. 이렇게 블러드시리즈의 리메이크를 정리해보자면 아래와 같습니다.

개봉/방영시기 제목 종류
2000년 Blood: The Last Vampire 극장판
2005년~2006년 Blood+ TV판
2009년 Blood: The Last Vampire극장판(실사)
2011년 Blood-C TV판
2012년 Blood-C: The Last Dark 극장판

이번에 피판에서 상영한 블러드C는 작년 TV에서 방영한 내용의 뒷이야기입니다.

나의 사야는 이렇지 않아!

블러드C의 TV판을 보면서 "나의 사야는 이렇지 않아!"라는 생각만이 머리속에 있었습니다. 그도 그럴것이 2000년도와 비교하자면 지금의 주인공은 너무 다르기 때문이죠.

Blood: The Last Vampire(2000)   Blood+(2005)

제겐 아직 피튀기며(...) 싸우는 사야의 모습이 머리속에 남아있는데, 10여년이 지난 지금 만들어진 블러드C는 제대로 된 액션씬도 얼마 없는데다, 너무 예쁘게 나와서 극에 몰입이 안됩니다.(너무 예뻐도 문제에요!;;;)

그리고 성격도 많이 변화되었습니다. 예전에는 정말 찔러도 피한방울 안나올것 같은 성격이였다면, 지금은 그래도 많이 너그러워진(?) 편입니다. 극중에서 친해진 여자애와 진지한 대화를 한다니... 정말 제가 알고있는 사야는 이렇지 않다구요!

피... 튀기지 않는 액션씬

위에서도 적었지만, 액션씬이 확실히 많이 적습니다. 도쿄 도심에서 차로 벌어지는 추격전까지 액션이라고 하더라도 말이죠. 정말 열심히 싸우는 장면이라면 2번정도가 되겠네요.

그래도 잘 나온 액션씬의 박력은 부족하진 않습니다. 하지만 액션씬 자체가 적고 일부는 단칼에 그냥 끝내버려서 왠지 치트키라도 친것같은 느낌이더군요. 사야는 항상 혼자 고독하게 고생고생하면서 싸우는 시스템이 아니게 되었다는게 참 슬픕니다.

엔딩도 별로...

엔딩도 그닥 마음에 안드시는 분들이 많으실 겁니다. 어디서 본것만 같은 오프닝과의 연관성 넣기, 최종보스의 난이도(?), 그리고 최종보스의 태도까지...

오프닝과 연관 짓는게 "아 그래서 그렇게 된거구나!"라는 느낌의 반전이 아니라 어째 그렇게 진행될것만 같은 느낌을 자꾸 줍니다. 이건 뭐 반전도 아니고 뒷북같은 느낌이 들더군요.

이뿐만 아닙니다. 최종보스가 허망한 바람에, 밸런스조절(?)에 실패했다는 느낌입니다. 어떤분은 이렇게 말씀하시더군요.

최종보스보다 중간에 싸웠던 그 괴물이 더 쎈거 아냐? 그래도 그 괴물은 피라도 나게 했잖아~

그리고 마지막에 보여준 최종보스의 태도는 Blood+의 솔로몬이 생각나게 합니다. Blood+를 보았다면, 그러한 태도가 이해가 될텐데요. 못보신 분들에게는 좀 의문점이 남는 엔딩이 아닐까 싶습니다.


결국 블러드C는 제가 기대했던 사야는 온데간데없고ㅠㅠ 눈크고 예쁘게 생긴 사야만이 남았네요. 팬으로써 기대치가 높았던 만큼 아쉬운 점이 많이 보이는 영화였습니다ㅠㅠ

덧) 왠만하면 근처 영화관에서 보고싶었습니다 흑흑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기도 부천시 원미구 상3동 | 한국만화박물관
도움말 Daum 지도

'Culture > Movie' 카테고리의 다른 글

바시르와 왈츠를  (0) 2014.06.26
범죄소년  (0) 2014.04.29
Blood-C: The Last Dark  (0) 2012.08.01
모범시민(Law Abiding Citizen)  (2) 2010.01.30
호우시절(好雨時節)  (4) 2009.10.10
흥부와 놀부(1967년作) - 한국최초 스톱모션 애니메이션  (4) 2009.05.22
tagBlood, BLOOD-C, Pifan, The Last Dark, The Last Vampire, tv판, vampire, 극장판, 사야, 영화, 전지현, 경기도 부천시 원미구 상3동 | 한국만화박물관
받은 트랙백이 없고 , 댓글이 없습니다.

악인이여, 지옥행 급행열차를 타라

2008.07.25 21:07 in Culture/Movie

※제가 본 영화는 8월에 개봉하는 다찌마와리가 절대로 아닙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간지나는 제목과 글씨체

결국 보고야 말았습니다....
엄청나게 촌스러운 연출이 나올것이라는 기대(?)를 품고 보았다는;;;
영화표를 예매했다기보단 지옥행열차표를 예매했었다고 해야 맞는 말 같네요...

일단 제목부터가 간지납니다.(그래서 다찌마와리의 부제로 사용됬을지도;;;)
그러더니 영화는 간지가 철철 넘치는 한 맹인이 무언가를 찾으며 시작합니다.

시작은 이렇게 간지가 납니다만 중간에 보다보니 이거 웃어야 할지 진지하게 봐야할지 모르는 장면이 많았습니다... 제가 요즘의 관점으로 보기 때문일지도 모른다고 생각했죠.





알고보면 이 영화의 전체적인 스토리는 4명에게 복수를 하는 것입니다.
그런데 이렇게 웃겨버립니다;;;
사실 너무 진지하게들 연기하셔서 웃어야 될지 진지하게 봐야할지 모를 정도였습니다.
액션중에 꽤 웃겼던 장면은 맹인인 남주인공이 호두를 가지고 적을 기절시키는 장면이었죠(호두가 흉기로;;;)
그중에 베스트는 아무래도 여주인공이 침을 쏘는 장면이었죠.
스틸컷이 없어서 보여드릴수는 없지만 정말 그 장면은 안 웃을수가 없습니다 하하;;

영화의 뒷부분에서는 결국 4명에게 모두 복수를 하게 됩니다.
그런데 여기서 차타고 떠나는 것으로 끝나는 줄 알았던 본인... 영화는 계속 이어집니다(...)
결국 신파극으로 끝나게 됩니다만 옛날영화를 거의 본적이 없는 본인으로선
그렇게 이상하지는 않더군요.(다만 이런 엔딩이 몇번이고 반복되면 음;;;)

사용자 삽입 이미지
참, 여주인공은 '안보영'이라는 분인데요, 영화는 오로지 이 하나만 찍었다는군요.
아쉽군요... 다른 작품이 있으면 보려고 했는데 말입니다.
그런데 단번에 주연으로 나오다니;;; 참 대단했던 분이 아니신가 하는 생각이 듭니다.

잡담


사용자 삽입 이미지

표만 남았군요;;;

신고
tagPifan, review, still cut, 다찌마와 리, 박노식, 악인이여, 안보영, 영화, 영화제, 지옥행 급행열차를 타라, 대한민국>경기도>부천시>원미구>상동>SOPOOOONG>Primus>9관
받은 트랙백이 없고 , 댓글10개가 달렸습니다.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PiFan) 예매 목록입니다

2008.07.17 00:04 in Culture/Movie

사실 2개밖에 안됩니다만... 스테판님을 따라하고싶...-_-;;;

2008년 07월 25일 14시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악인이여 지옥행열차를 타라
프리머스 시네마 소풍 9
감독:박노식(PARK No sik) 국가:Korea
제작년도:1976년 상영시간:90 분
카테고리 Feature/Fiction
사실 이 영화는 제가 옛날영화에 조예가 깊어서가 아니라
"다찌마와리-악인이여 지옥행열차를 타라" 를 보고..;;;
왠지(?) 관련이 있을것 같아서 보기로 했습니다.
조예가 깊은건 아니지만 옛날의 액션영화를 보자면 왠지 재밌습니다ㅋ

2008년 07월 26일 14시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싸이보그, 그녀
부천시청
감독:곽재용(KWAK Jae Yong) 국가:Korea/Japan 
 제작년도:2008년 상영시간:120 분
 카테고리:Feature/Fiction 프리미어:World Premiere 
 케스트:코이데 케이스케(小出惠介),아야세 하루카(綾瀬はるか)
이번 피판의 폐막작입니다.
사실 폐막식이 보고싶은 마음도 있고해서 예매하려고 한 순간 만원이라는 가격에 포기를 했다는 슬픈 사연이 있습니다.
결국 영화는 봐야지 하고 생각해서 예매했습니다.
곽재용감독의 '여친'3부작의 마지막편이라네요
('여친'3부작:엽기적인 그녀, 내 여자친구를 소개합니다, 싸이보그 그녀)

그리고 아래는 지금 눈독들이고있는 작품들입니다.


녹차전쟁
감독:예밍 왕(Yeming WANG) 국가:Japan/Taiwan 
 제작년도:2008년 상영시간:105 분
 카테고리:Feature/Fiction 프리미어:Korean Premiere 
보고싶어서 찜해논 영화인데 예매를 안하다가 매진이 되어버렸어요ㅠㅠ
시간도 이것저것 집안행사와 알바에 겹치기도 해서ㅠㅠ


아가씨 참으세요
감독:이형표 LEE Hyung pyo 국가:Korea
 제작년도:1981년 상영시간:105 분
 카테고리:Feature/Fiction
위에 지옥행열차와 같이 예매하려다가 참은 영화입니다.
사실 이 영화는 스틸컷 하나로 저를 사로잡았다는;;;
영화설명보고 할랑말랑 미쳐버리겠습니다.
지금 자꾸 제 안에서 지름신이 절 자꾸 자극하네요;;; 엄청난 고민중입니다 지금;;;

부천에 살아도 한번도 못가본게 아쉬웠는데 올해야말로 가게됬네요ㅎㅎ
사실 작년이 엄청 재밌었던것 같은데...(고3때인지라;;;)
올해는 별로ㅠㅠ 씨네락나이트가 사라져서 정말 아쉬워요ㅠㅠㅠ
글을 마무리하는 지금도 아가씨 참으세요 예매하라고 아우성입니다
신고

'Culture > Movie'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영웅본색(英雄本色)  (13) 2008.08.05
악인이여, 지옥행 급행열차를 타라  (10) 2008.07.25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PiFan) 예매 목록입니다  (10) 2008.07.17
크로싱(Crossing)  (10) 2008.07.16
피아노의 숲(ピアノの森)  (22) 2008.05.24
나의 노래는(My song is...)  (9) 2008.04.18
tagPifan, still cut, 영화, 영화제, 예매, 지름신, 대한민국>경기도>부천시
트랙백이 하나이고 , 댓글10개가 달렸습니다.

Amelie(Le Fabuleux destin d'Amélie Poulain)

2008.01.15 18:01 in Culture/Movie

일본판 포스터가 가장 맘에드네요
아침 10시에 추운 날씨에도 불구하고
가까운 복사골문화센터에 가서 아멜리에를 봤습니다
(솔직히 무료상영이여서 갔습니다)

PiFan상영작을 상영하는 이벤트입니다ㅎ
영화는 DVD와 빔프로젝트를 이용해서 봤습니다
친구랑 둘이서 갔는데 남자는 딱 저희 둘뿐이더군요-_-;;

뭐 그건 그렇다 치고 영화이야기를 해보죠
still cut
딸기를 미친듯이 먹는모습이군요
영화가 시작하면 주인공이 어렸을적 이야기부터 시작합니다ㅎ
뭐 심장병이라서 학교도 못다니고 어쩌구저쩌구하다가 어머님이 돌아가십니다-_-;

이러쿵저러쿵하면
still cut
이렇게 커버립니다-0-

주인공은 한 카페에서 웨이트리스로 일하고 있습니다ㅎ
still cut
그러다가 누군가의 사랑에 다리를 놓아주기도 하고...
다른 사람의 어렸을적 추억을 찾아주기도 합니다.

그리고 마지막엔 자신의 사랑도 찾죠ㅎ
still cut

로맨틱코미디입니다만 그녀는 많이 특별합니다ㅎ
still cut
그 중 취미가 물수제비인것도 한몫 하죠ㅎㅎ
(물수제비가 취미이기 때문에 하는 행동들이 재밌죠ㅋ)

'Mr. 후아유'에 이어서 또 코미디를 보았군요ㅎ
이 영화는 우울할때 보면 딱 좋아요ㅎㅎ

프랑스영화는 몇개 몰랐던 저로서는 이 영화가 남다르군요ㅎ

※원제인 'Le Fabuleux destin d'Amélie Poulain'는
'아멜리 뿔랭의 믿을 수 없는 운명'이라는 뜻이랍니다ㅎ

Audrey Tautou


복사골문화센터 무료영화상영에 대해서...

신고
tagAmelie, Audrey Tautou, Le Fabuleux destin d'Amélie Poulain, Pifan, review, Romantic Comedy, 다감, 무료상영, 영화, 프랑스, 대한민국>경기도>부천시>원미구>복사골문화센터
트랙백이 하나이고 , 댓글6개가 달렸습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