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ar

#Ludens

#social #IT #web #iPad #fashion #psychology #responsive

오피스가 없을 때 가장 좋은 해결책, Office on Demand

2013.04.22 09:03 in IT/Desktop

저번에 제가 오피스를 스트리밍으로 설치한다고 '신기하다!, 세상 좋아졌구나!!'라고 글을 썼죠. 그런데 office.com의 내 OFFICE 페이지에서 오피스를 설치하기 전부터 궁금했던 게 있습니다. Office on Demand라는 놈이죠.

뒤에 붙은 'on Demand'는 VOD, AOD 등으로 개념은 알고 있었는데, '오피스를 그렇게 스트리밍한다는 건가?'라는 궁금증(이라기 보단 못미더움?)이 들더군요. 며칠 전에 시간을 내서 한번 집에 있는 오래된(..) PC에 설치해 보았습니다. 그 평을 아래 간단히 적어봅니다.

Office on Demand를 설치하기 전에…

Office on Demnad는 오피스 365 사용자들만 사용 가능한 서비스입니다. 혹시 365 제품의 구매를 생각하고 계시다면, 이번 달 내에 구매하시는 것을 추천합니다. 5월 15일까지 11번가에서 전 품목을 10% 세일중이고, 그 중에서 특히 대학생들을 위한 '오피스 365 유니버시티'는 50% 할인해서 판매하고 있습니다.
할인이 적용된 가격은 제가 사용하는 홈 프리미엄(1년)이 109,000원이고, 유니버시티(4년)는 47,520원입니다. 혹시 모르실 분이 계실까 해서... 유니버시티는 대학생, 대학원생, 고등교육기관의 교직원 분들만 사용 가능합니다.

Office on Demand 설치하기

저는 제 책상에서 자리만 차지하고 있는(...) PC에 설치하기로 했습니다. 사양은 대충 아래와 같습니다.

  • CPU: AMD 애슬론 2850e 1.8GHz
  • RAM: DDR2 2G
  • HDD: 160GB (7200) SATA2
  • 운영체제: 윈도우 7
  • 인터넷: 54Mbps 무선랜카드
    (한마디로 요약하면.. 별로 안 좋은 겁니다;;)

위에서 이야기한 office.com의 내 OFFICE 페이지에 가시면 위와 아래와 같은 화면을 만나게 됩니다.

아래에 보이는 Office on Demand에서 원하는 제품을 선택하시면 됩니다. Word, Excel, PowerPoint, Access, Publisher 이렇게 5개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전 엑셀을 클릭했습니다.

제 기억으로 설치파일을 받을 때부터 엑셀이 실행되는 것을 보는 데까지 걸린 시간이 5분 정도였습니다. 인터넷 환경이 더 좋거나 PC성능이 더 좋다면 제 PC보다 빠르게 되겠네요.
언어가 영어인 것은, 제가 그냥 office.com의 설정을 영어로 해 놓아서 그렇습니다;; office.com의 설정이 한글이시라면 한글로 나옵니다.

Office on Demand, 어디까지 가능할까?

에이 그래도 제대로 설치하는 거랑 다른 점이 있긴 있겠지…

라는 생각을 가지고, 이것 저것 확인해 보았습니다. 그런데...

기능들이 거의 똑같이 작동하지만, 데스크탑 버전보다 매끄럽지 못하다는 느낌은 있었습니다. 스트리밍으로 필요한 부분을 중간중간 받아오기 때문이겠죠. 그래도 엄청 느려진다거나 하지는 않아서, 실제 사용에 문제는 없더군요.
그리고 또 한가지 단점이라면, 창을 꺼버리면 다시 office.com에 들어가서 켜야 하기 때문에, 조심조심(?)해서 작업해야 합니다.

Office on Demand 사용 후에는?

사용을 다 하셨다면, 프로그램 및 기능에서 삭제해주시면 됩니다. 공용 PC가 아니고 다음에 또 사용할 일이 있다면 지우지 않으셔도 상관 없지만, 공용 PC라면 꼭 지워야겠죠. 삭제하지 않고 나중에 다시 실행한다면, 처음보다는 빨리 켜집니다(어쩐지 당연한 이야기;;)

Office on Demand VS Office Web App 

Office Web AppOffice Web App에서 같은 엑셀 파일을 열어서 차트를 만들어본 상태입니다;;

이렇게 한번 써보고 나니… 오피스 웹앱이 오징어가 된 게 아닌가 싶더군요. 하지만, 그렇다고 웹앱을 아예 멀리할 것 같지는 않을 것 같습니다. 오히려 간단하게 수치만 약간 바꾸는 정도의 수정이라면 웹앱으로 하는 게 훨씬 빠르기 때문이죠. 오피스 365 구독자이신 분들이라면 상황에 맞춰서 알맞게 사용하시면 될 것 같습니다.

덧) 위에서 사용한 파일은 뉴스타파에서 공개한 '2013 고위공직자 재산 변동 및 공개 현황'입니다
덧2) 한마디로 평하자면.. '처음 설치하는데 시간이 좀 걸려서 그렇지, 그것만 감수하면 쓸만합니다'가 되겠습니다;;

신고
tag11번가, Access, Chart, Excel, Office 2013, Office 365, Office 365 Home Premium, Office 365 University, Office Web Apps, powerpoint, Publisher, streaming, WORD, 기능, 뉴스타파, 단점, 대학생, 대학원생, 동기화, 삭제, 설치, 양식, 인쇄, 저장, 판매, 할인, 행사
받은 트랙백이 없고 , 댓글2개가 달렸습니다.

국내 인포그래픽의 문제점

2012.09.18 09:10 in Inspiration/Infographic

저는 인포그래픽을 좋아합니다. 자랑이라고 하기는 뭐하지만, 지금까지 수백여개의 인포그래픽을 봐왔고, 괜찮은 것들을 모아 포스팅하는 텀블러도 하나 운영하고 있습니다.

Ludens ♥ Infographics - http://info.ludens.kr

요즘, 영어권에서 불던 인포그래픽 열풍이 우리나라에서도 슬슬 불기 시작하는 것 같습니다. 몇몇 국내 대기업들이 인포그래픽을 제작하고 있는 것이 눈에 보이고, 신문에서도 인포그래픽이라면서 여러 자료를 제공하고 있구요.

그런데, 한국에서 과연 인포그래픽이 영어권만큼 열풍이 될까요?

공유가 되지 않는 인포그래픽 = 죽은 정보

요즘 영어권에서 인포그래픽은 하루에 3~4개씩은 쏟아져 나옵니다. 인포그래픽의 주제가 천차만별인 만큼, 그 퀄리티도 천차만별입니다. 한가지 예를 들어보면, 저번 런던 올림픽에 대해 100개가 넘는 인포그래픽이 쏟아져나왔습니다. 그나마 추려낸게 50여개입니다.

이렇게 많은 인포그래픽을 보면서 "정보의 홍수"라는 말을 다시금 깨닫게 됩니다. 그런데 문제는, 이렇게 만들어진 퀄리티도 괜찮은 인포그래픽들이 세상의 빛을 못보고 정보의 홍수속에 묻혀버리고 있는 경우가 많습니다.

그럼 국내 인포그래픽은 어떨까요?
현재는 여유가 있는 대기업들이 제작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대기업에서 운영하는 블로그에서 홍보용으로 올려놓는 경우가 많은데 공유상황은 어떤지 보면, 페이스북과 트위터를 합쳐도 한자리수를 벗어나지 못합니다.
나름대로 인기가 있을법한 GS칼텍스의 채용관련 인포그래픽과 KT의 wifi등에 대한 인포그래픽도 페이지에 들어가보면 썰렁합니다.

GS칼텍스 HR 인포그래픽

전국 각 지역별 버스 이동 wifi 설치 현황

이렇게 만들어 놓고도 사람들에게 보여지지 못하는 인포그래픽이 어떤 의미가 있을까요?

이전에 보던 차트가 인포그래픽?

국내신문사들도 인포그래픽을 이제 막 시작하는 시기입니다. 그래도 현재 그나마 양적으로 많은 곳을 뽑자면, 조선일보에서 제공하는 인포그래픽페이지가 있습니다.

조선닷컴 인포그래픽스 - http://inside.chosun.com

이런저런 자료들이 있는데, 가장 유감인 점은 인터랙티브 인포그래픽이라고 올라와있는 것들은 죄다 플래시기반이라는 겁니다. 그래도 인터랙티브한 자료들이 제대로 올라오면 다행입니다. 아예 인포그래픽이 맞나 싶은 자료들도 많습니다.

위와 같은 형식의 차트는 이전에도 많이 있었습니다. 인포그래픽이라는 이름으로 기존의 차트형식의 이미지까지 어영부영 포함시키려는것같은데 말이죠... 글쎄요?

데이터의 나열 ≠ 인포그래픽

제게 누군가 인포그래픽에 대해서 무엇이 가장 중요하냐고 물어보면 기획이라고 뽑을 것 같습니다. 기획이야말로 국내 인포그래픽에 대해 제가 제일 아쉬워하는 부분인데, 의미있는 데이터를 가지고 있으면서도 그냥 나열하는 식으로만 보여지는 것들도 있습니다.

2012년 대한민국 청소년, 그들의 모습은?

위의 인포그래픽은 기획이 제대로 안되어있고 데이터만 있을때, 어떤 인포그래픽이 제작되는지 가장 뚜렷하게 보여준 사례라고 생각합니다. 너무 많은 데이터를 하나의 인포그래픽에 담으려는 과한 욕심이 데이터와 차트를 나열하는 식으로 만들게 하지 않았나 싶습니다. 기획만 제대로 되었다면 저런 결과물이 나오지는 않았을것 같네요.

덧) 이런 글을 썼다고 인포그래픽 싫어하는거 아니에요(...)
덧2) '기획'이 중요하다고 느낀건 재미삼아(?) 만들어보았을 때였습니다;;

신고
tagChart, data, facebook, flash, GS caltex, infographic, interactive, KT, London, olympic, tumblr, Twitter, WIFI, 공유, 국내, 기획, 나열, 대기업, 신문, 열풍, 영어권, 정보, 조선일보, 주제, 홍보, 홍수
트랙백이 하나이고 , 댓글이 없습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