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ar

#Ludens

#social #IT #web #iPad #fashion #psychology #responsive

바시르와 왈츠를

2014.06.26 00:09 in Culture/Movie

지금으로부터 무려 6년이 지난, 2008년도 작품입니다. 저는 같은 해, 피판 개막작으로 알고만 있었는데 말이죠. 우연히 요즘 잘 쓰고 있는 왓챠에서 추천이 올라와있길래 한번 찾아서 보았습니다.

일단 보기 전에, 애니메이션이라는 것과 제작국가가 이스라엘이라는 점, 그리고 상당한 호평을 받았다는 것을 알고 있었죠. 그래서 약간의 기대도 있었던 것 같습니다. 그러니까, 실제 사건을 다룬 '다큐멘터리'인줄은 꿈에도 몰랐던 거죠.

영화는 아리 폴먼이(감독 본인인줄은 나중에야 알았네요) 친구의 악몽 이야기를 들어주면서 시작합니다. 매일 꾸는 악몽에 26마리의 개들이 나온다고 하면서 말이죠. 그러다 그 꿈이 레바논 전쟁과 관련 있을 거라는 이야기를 합니다. 이 부분에서 저는 깨달았죠.

아 이거 그냥 그런 애니메이션은 아니구나...

영화가 워낙 영화제나 비평가들에 의해서 유명세를 타다 보니, 아리 폴먼 감독은 왜 다큐멘터리임에도 불구하고 애니메이션이라는 방법을 택했을까라는 내용의 글은 이미 많이 이야기 된 걸로 알고 있습니다. 결론부터 말하자면, 애니메이션으로 연출된 내용은 가장 마지막 2분의 러닝타임을 위해서 존재한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입니다...만..

영화를 보는 환경이 전철이나 버스에서 스마트폰으로 봐서 그런 건지, 영화에 몰입이 잘 안되더군요. 영화에서 다루는 실제 사건을 제가 전혀 몰랐기 때문일까요? 마치 외국인이 한국전쟁을 다룬 영화들을 볼 때의 어색함을 느꼈다는 생각이 듭니다.

그래서인지, 대부분의 리뷰에서 이야기하는 '마지막 장면에서의 충격'은 그렇게 크게 받지 못했던 것 같습니다. 단지 이런 접근과 연출이 '신선하다'라고 느꼈던 것 같네요. 물론 이 영화는 확실히 흥미거리로 볼 건 아닙니다. 오히려, 이런 참혹한 전쟁, 아니 학살을 주제로 한 영화를 재미있게 보는 것도 참 그렇다는 생각이 드네요.


바시르와 왈츠를 (2008)

Waltz with Bashir 
8.8
감독
아리 폴먼
출연
론 벤-이샤이, 로니 다약, 아리 폴먼, 드롤 하라지
정보
다큐멘터리, 애니메이션 | 독일, 프랑스, 이스라엘 | 87 분 | 2008-11-20
다운로드 글쓴이 평점  

덧) 왠지 아리 폴먼의 '더 콩그레스'를 작년 피판 때 못봤던게 아쉽다는 생각이 급 드네요
덧2) 영화에서 나온 9명의 인물 중, 7명이 실명으로 나왔다고 하네요

신고
tag2008년, Animation, Ari Folman, documentary, Pifan, whatcha, 개막작, 레바논, 악몽, 영화, 이스라엘, 전쟁, 학살
받은 트랙백이 없고 , 댓글이 없습니다.

미녀는 괴로워 / 관람 후기

2012.02.07 09:30 in Culture/Play

저번달인 1월  11일 오후 8시, 충무아트홀에서 ‘미녀는 괴로워’를 보았습니다.

영화 그리고 뮤지컬

 
영화 - 2006년 개봉 뮤지컬 - 충무아트홀(2008년~)

미녀는 괴로워는 다들 잘 아시는대로, 2006년 영화로 먼저 나왔었죠. 워낙 흥행했지만 당시 저는 ‘외모지상주의를 부추긴다!’며 극장에서는 안보고 나중에 특선영화로 공중파에서 했을때 봤습니다.
그렇게 좋아하는 스타일의 영화는 아니였지만 ‘그럭저럭 볼만하네’하는 느낌으로 보았습니다.

영화에서 가장 기억에 남았던건, 아무래도 김아중의 노래입니다. 주인공이 가수이니만큼, 노래가 많이 중요했었고 (특히 ‘뷰티풀걸’과 ‘별’같은) 곡들이 뮤지컬 넘버같은 느낌이여서 뮤지컬도 많은 기대를 했습니다.

모든걸 가지고도 모두 다 망쳐버린 공연

‘미녀는 괴로워’를 모르는 사람은 거의 없을겁니다. 극장에서든, 집에서 TV든 대부분 봤을것이라 생각합니다. 이만큼 엄청난 인지도를 가지고 있습니다. 그리고 2008년부터 계속 해온 공연에 많은 경험도 쌓았을 겁니다. 하지만, 정작 공연을 살펴보면 전혀 그렇지 않습니다.

먼저 보컬의 문제입니다.(사실 앙상블도 그닥…) 극 전체의 반주가 MR이 아니라 밴드여서 엄청난 기대를 했는데, 보컬이 밴드에 다 묻혀서 잘 들리지도 않더군요. 들리지가 않으니 당연히 가사전달은 되지 않고, 가사전달이 되지 않으니 극의 몰입도는 떨어집니다.

두번째로 웃음코드와 내용의 문제입니다. 나름대로 많이 재밌는 분위기를 만들기 위해 노력했지만, 너무 과했습니다. 재밌지는 않은데 노력하는 배우들의 모습을 보면서 ‘고생이 많으십니다ㅠ’라는 생각뿐입니다.
거기에 (한별이 점을 보는 장면 같은) 불필요한 장면들이 너무 길게 설정되어 스토리를 다 알고 있는 상태의 저는 엄청 지루해지더군요. 더군다나 웃기지도 않았죠.

세번째로 마구 쏴대는 조명입니다. 말 그대로 너무 정신없이 사용하는 조명때문에 눈부셔서 혼났습니다. 콘서트 분위기를 내려고 나름대로 노력한 것 같은데, 공연에 방해가 되면 안된다고 생각합니다.

진심으로 지겨웠던 140분

정말로 ‘러닝타임이 왜 이렇게 길지?’하면서 시계를 몇번을 봤는지 모를정도로 지겨웠습니다. 극은 재미도 없고 노래는 들리지도 않았고, 관람을 조명이 방해하는 공연이라니… 지금 다시 생각해도 끔찍합니다. 더군다나 인터미션시간에는 더 남았다는 사실이 저를 더 힘들게 했습니다.

그나마 140분을 견딜 수 있도록(...) 도와준건 ‘이공학’‘멀티맨’이였습니다. 이공학의 캐릭터는 영화만큼이나 독특하더군요. 넘버중에 ‘남자의 마음’은 괜찮게 들었습니다.
그리고 재미요소중에서는 멀티맨이 가장 나았습니다. 물론 노래도 좋았습니다. 그중에서도 낫띵베러는...–_-b

이번에 ‘미녀는 괴로워’를 보고 난 후 머리속을 스친 생각은 ‘온갖 흥행요소를 다 갖추고도 이렇게 망쳐놓을 수 있나…?’ 하는 것이였습니다. 며칠 후에 “뮤지컬 미녀는 괴로워, '이보다 더 재미있을 수는 없다!'”라는 기사의 제목을 보고 어이없는 웃음이 나오더군요. 허허허

덧) 제가 갔던 1월 11일은 원래 ‘바다’가 ‘한별’역이였지만, 다른 분으로 대체되었습니다. 흑흑
덧2) 공연 시작 전에 무대를 찍는대도 못찍게 엄청나게 막더군요. 시작전에 막는건 쫌-_-
덧3) 공연이 끝나고 앵콜을 하는데 진심으로… ‘이젠 제발 집에 보내주세요ㅠㅠ’라는 생각이 들더군요ㅠㅠ
덧4) 박규리가 ‘한별’을 했다면 더 충격적이지 않았을까 하는 생각을 집에 오면서 얼핏 했습니다-_-;;

미녀는 괴로워
  • 공연기간 : 2011.12.06 ~ 2012.02.05
  • 공연장소 : 충무아트홀 대극장
  • 출연 : 안성빈, 바다
  • 작품성과 흥행성을 인정 받은 한국 대형 창작뮤지컬의 선두주자 제3회 더뮤지컬어워즈(2009) 9개 부문 최다.. 더보기


이 리뷰는The Culture와 함께합니다.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중구 신당1동 | 충무아트홀
도움말 Daum 지도

'Culture > Play'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정서진별곡 - 해가 지는 마을의 이야기  (0) 2014.10.05
그놈을 잡아라 / 관람후기  (0) 2014.03.18
미녀는 괴로워 / 관람 후기  (0) 2012.02.07
연애시대 / 관람 후기  (0) 2012.01.29
룸메이트 / 관람 후기  (0) 2012.01.09
라스트게임 / 관람 후기  (0) 2011.12.26
tag2006년, 2008년, Band, Beautiful girl, maria, Mr, Multi Man, musical, review, vocal, 過猶不及, 김아중, 미녀는 괴로워, 바다, 반주, , 비추천, 악평, 영화, 이공학, 인지도, 조명, 한별, 서울특별시 중구 신당1동 | 충무아트홀
받은 트랙백이 없고 , 댓글이 없습니다.

티스토리에서 받은 선물들!

2009.01.19 22:20 in Blog/Event

티스토리에서 보내준다던 선물들이 드디어 도착했네요.
사실은 어제 도착했습니다. 일요일에도 택배가 오다니... 신기할 따름이였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09년 티스토리 달력, 명함, 그리고 생각치 못했던 시계까지 왔더군요+_+

달력 단독샷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원래 전 탁상달력을 잘 안써서 왠지 누님께 뺏길듯 합니다ㅠㅠ
그래도 저 알림표시가 맘에 들어서 사수해야 할듯한 느낌이ㅎ

제가 아~기다리고 기다리던 명함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2통이나 왔네요. 이 많은 명함을 언제다쓸지...ㅎㅎ 감사합니다 굽신굽신
재질은 예고했던대로 플라스틱인데 말이죠...
냄새를 맡아보면(?) 포커의 냄새가 솔솔...난답니다...;;;

그리고 예상조차 하지 못했던 시계!
사용자 삽입 이미지
무무무무무려 도자기로 만들었다고 하더군요ㅎ
꺼낼때 잘못해서 글씨가 조금 지워졌어요...엉엉
메모를 할 수 있어서 '메모시계'라고 한다니ㅋ 재밌는 시계에요~

제가 변변찮은 이 블로그로 이렇게 많은 선물들을 받을줄이야ㅠㅠ
흑흑 너무나 부끄럽고 죄송하네요...ㅠㅠ
더더더더더더더욱 열심히 해서 명함을 다 뿌리겠어요!(음?)

덧)도메인 1년 무료이용권은 있는데 귀찮아서 같이 사진을 안찍었을 뿐입니다-_-;;
덧2)저한테 맛난거 사주시는 한 분께 도메인 1년 무료이용권을 드립니다.
경쟁자가 많으면(?) 뭘 사주실지에 따라 골라야겠군요ㅋ(없으면 어쩌지ㅠㅠ)
덧3)'덧2'를 실행하면 명함을 드릴 찬스가 생기는 거라능ㅋ
신고
tag1년, 2008년, 2009년, Blog, domain, Kodak, Tistory, V1233, 달력, 도자기, 메모, 메모시계, 명함, 무료, 사진, 선물, 시계, 우수블로그, 이용권, 일상, 일요일, 택배
트랙백2 , 댓글25개가 달렸습니다.

전문대학 정시 입시홍보 박람회(College Fair 2008)

2007.12.29 11:08 in Life/Journey

2008학년도 전문대학 정시 입시홍보 박람회
College Fair 2008
주최 : (주)진학사,(주)서울메쎄아이디
개최장소 : 태평양홀
개최기간 : 2007-12-27 ~ 2007-12-30
관람시간 : 10:00 ~ 17:00
입장료 :  1,000원

어제 갔다왔습니다.
오늘이 마지막날이군요-_-; 피곤해서 그냥 잔게 좀 후회됩니다.
사진도 몇장 못찍었네요;; 제 디카가 너무 후집니다ㅠ

전문대를 목표로 하고 계신분은 서둘러 준비해서 가시길...
입장료가 1000원이니 그리 부담되진 않을것같네요.
거기다 몇몇 대학은 박람회 안에서 '공짜로' 원서를 쓰실수 있습니다.
(인하공전인가는 현장에서 접수받지 않더군요;;)

몇몇 특이한 부스를 소개하면
강원관광대학은 블랙잭을 카지노처럼 딜러와 함께 체험해볼수 있습니다.
그리고 강원관광대학 원서를 쓰면 메가박스 공짜표를 줍니다~
경북과학대학은 남자분이 정말 끈질깁니다-_-!
문경대학은 원서를 쓰면 타로카드점을 볼 수 있는 기회가 주어집니다.
진학사부스에서 전문대학 배치표를 나눠주던데 이미 물량이 딸린듯 '매진'이라는군요;

등등 많은 곳에서 사은품과 이벤트로 많은 학생들을 모으고 있습니다.
전문대가 목표라면 꼭꼭꼭 가시길~_~

쓸데없는 한마디

신고

'Life > Journey' 카테고리의 다른 글

혜화역에 놀러갔다 왔어요ㅎ  (4) 2008.02.11
대구갔다왔어요  (0) 2008.01.12
쌈지길 갔다왔습니다ㅎ  (10) 2008.01.07
전문대학 정시 입시홍보 박람회(College Fair 2008)  (0) 2007.12.29
용산 I'PARKmall  (0) 2007.12.27
China Town  (0) 2007.12.02
tag2008년, Coolpix 4100, Nikon, 박람회, 사진, 일상, 입시, 전문대학, 정시, 대한민국>서울특별시>강남구>삼성동>무역센터>COEX>태평양홀
받은 트랙백이 없고 , 댓글이 없습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