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ar

#Ludens

#social #IT #web #iPad #fashion #psychology #responsive

바시르와 왈츠를

2014.06.26 00:09 in Culture/Movie

지금으로부터 무려 6년이 지난, 2008년도 작품입니다. 저는 같은 해, 피판 개막작으로 알고만 있었는데 말이죠. 우연히 요즘 잘 쓰고 있는 왓챠에서 추천이 올라와있길래 한번 찾아서 보았습니다.

일단 보기 전에, 애니메이션이라는 것과 제작국가가 이스라엘이라는 점, 그리고 상당한 호평을 받았다는 것을 알고 있었죠. 그래서 약간의 기대도 있었던 것 같습니다. 그러니까, 실제 사건을 다룬 '다큐멘터리'인줄은 꿈에도 몰랐던 거죠.

영화는 아리 폴먼이(감독 본인인줄은 나중에야 알았네요) 친구의 악몽 이야기를 들어주면서 시작합니다. 매일 꾸는 악몽에 26마리의 개들이 나온다고 하면서 말이죠. 그러다 그 꿈이 레바논 전쟁과 관련 있을 거라는 이야기를 합니다. 이 부분에서 저는 깨달았죠.

아 이거 그냥 그런 애니메이션은 아니구나...

영화가 워낙 영화제나 비평가들에 의해서 유명세를 타다 보니, 아리 폴먼 감독은 왜 다큐멘터리임에도 불구하고 애니메이션이라는 방법을 택했을까라는 내용의 글은 이미 많이 이야기 된 걸로 알고 있습니다. 결론부터 말하자면, 애니메이션으로 연출된 내용은 가장 마지막 2분의 러닝타임을 위해서 존재한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입니다...만..

영화를 보는 환경이 전철이나 버스에서 스마트폰으로 봐서 그런 건지, 영화에 몰입이 잘 안되더군요. 영화에서 다루는 실제 사건을 제가 전혀 몰랐기 때문일까요? 마치 외국인이 한국전쟁을 다룬 영화들을 볼 때의 어색함을 느꼈다는 생각이 듭니다.

그래서인지, 대부분의 리뷰에서 이야기하는 '마지막 장면에서의 충격'은 그렇게 크게 받지 못했던 것 같습니다. 단지 이런 접근과 연출이 '신선하다'라고 느꼈던 것 같네요. 물론 이 영화는 확실히 흥미거리로 볼 건 아닙니다. 오히려, 이런 참혹한 전쟁, 아니 학살을 주제로 한 영화를 재미있게 보는 것도 참 그렇다는 생각이 드네요.


바시르와 왈츠를 (2008)

Waltz with Bashir 
8.8
감독
아리 폴먼
출연
론 벤-이샤이, 로니 다약, 아리 폴먼, 드롤 하라지
정보
다큐멘터리, 애니메이션 | 독일, 프랑스, 이스라엘 | 87 분 | 2008-11-20
다운로드 글쓴이 평점  

덧) 왠지 아리 폴먼의 '더 콩그레스'를 작년 피판 때 못봤던게 아쉽다는 생각이 급 드네요
덧2) 영화에서 나온 9명의 인물 중, 7명이 실명으로 나왔다고 하네요

신고
tag, , , , , , , , , , , ,
받은 트랙백이 없고 , 댓글이 없습니다.

티스토리 툴바